UPDATED. 2022-08-16 09:57 (화)
전임교수 수업시간수, 명문대도 기준 미달
전임교수 수업시간수, 명문대도 기준 미달
  • 허영수 기자
  • 승인 2004.05.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 대교협 학문분야 평가 세부 내용

경제학·물리학·문헌정보학 분야의 '2003년 학문분야 평가'는 평가 방식, 평가 항목, 결과 발표에 이르기까지 예전과 다르게 진행됐다.

이들 3개 분야의 평가는 교수들이 대교협의 평가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평가의 무기한 연기를 요구하자, 무산 위기까지 내몰렸다가, 대교협, 교수, 교육부 관계자들과의 합의로 지난 11월에서야 평가 작업에 들어갔던 것이다.

2003 대교협 학문분야 평가 특성화(발전전략) 우수대학 명단 © 출처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평가 결과는 총점이 아니라 각 항목별로 발표했으며, 연구실적을 제외한 항목에 대해 70점을 기준으로 적합·부적합을 밝혔다.

전임교수의 수업시간수가 많아 부적합 판정을 받은 대학은, 경제학의 경우 경기대, 계명대, 군산대, 대구대, 상지대, 성신여대, 연세대(원주) 등 22개교에 달했으며, 문헌정보학의 경우 계명대, 대구대, 전북대, 전주대 등 10개교였다. 물리학의 경우에는 경남대, 성균관대, 영남대 등 68개 대학 중 35개 대학이 부적합했다.

전임교수 대비 유급조교 비율은 3개 학문분야 모두에서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학의 경우, 경상대, 공주대, 부산대, 아주대, 전북대, 충남대 등 92개 대학 중 26개 대학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문헌정보학에서는 강남대, 성균관대, 전남대, 전북대, 충남대 등 29개 대학 중 절반이 넘는 15개 대학이 부적합하다는 평가가 나왔으며, 물리학에서는 강릉대, 경상대, 단국대, 숭실대, 조선대 등 26개에 이르는 대학들이 기준치를 넘지 못했다.

한편, 특성화 영역 우수대학으로는, 경제학의 경우 경희대, 동의대, 부경대, 부산대, 영남대, 인제대 등 17개 대학이었으며, 문헌정보학의 경우 부산대, 상명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중앙대, 청주 대 등 6개 대학이었다. 물리학에서는 고려대(서창), 국민대, 금오공대, 서울시립대, 인천대, 중앙대 등 11개 대학이 '발전전략' 우수대학으로 꼽혔다.
허영수 기자 ysheo@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