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7:51 (월)
삼육대, 2020 대학대상 ‘미래교육혁신 우수대학’ 선정
삼육대, 2020 대학대상 ‘미래교육혁신 우수대학’ 선정
  • 이혜인
  • 승인 2020.10.26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상황…교육혁신 발판으로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올해 미래교육혁신 분야에서 우수대학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삼육대는 22일 오후 서울 소공로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대학신문 대학대상’ 시상식에서 미래교육혁신 부문 우수대학으로 선정돼 상패를 받았다.

코로나19 여파로 각 대학이 학사운영과 온라인 강의 대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삼육대는 과감한 교육투자와 디지털 실험으로 이 같은 위기상황을 미래교육 혁신을 위한 발판으로 삼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3월 70여명 규모의 원격수업 TFT를 발 빠르게 구성한 삼육대는 온라인 수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에 적극 대응해왔다. 미래교육 인프라도 새롭게 구축했다. 화상회의 솔루션 줌(Zoom) 전용 강의실 11개실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수업이 가능한 융합강의실 50실을 비롯해, 고품질 영상 콘텐츠를 쉽고 편리하게 제작할 수 있는 셀프 스튜디오 3실, 대형 스튜디오 1실, 오픈 스튜디오 1실, 일반 스튜디오 2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2+1 교육모델을 자체 개발하고, 교수 대상 원격 교육 워크숍과 상시 멘토링을 운영해 온라인 수업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강의 영상 전수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춰 교육의 질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온라인교육 인증제 개발에 착수하는 등 선진화된 미래교육 시스템을 갖춰나가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창의적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학과 구조개편도 단행했다. 인문사회계열인 경영정보학과와 공학계열인 IT융합공학과를 통합해 지능정보융합학부(정원 100명)를 신설, 올해 2021학년도 입시에서 첫 신입생을 모집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중심의 공학적 전문 역량을 바탕으로 인문사회학적 소양과 경영적 통찰력을 갖춘 전문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일목 총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향후 AI 분야에 투자를 강화해 대학을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을 밝히며 “이러한 시도들이 시대적 요구를 채우고, 우리나라 대학 전체 발전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학대상은 한국대학신문이 대학의 경영 성과와 발전상을 널리 알리고 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05년부터 제정한 시상제도다. 당해 연도 교육전반에 나타난 정량 지표와 기자들이 취재과정에서 수집한 정보를 평가와 심사에 반영한다. 올해는 4년제 12개교, 전문대 7개교, 사이버대학 1개교 등 총 20개교가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