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7:27 (금)
전남대 ‘봉오동·청산리전투 100주년’ 기념 학술대회 개최
전남대 ‘봉오동·청산리전투 100주년’ 기념 학술대회 개최
  • 장혜승
  • 승인 2020.10.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세윤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수석연구원
사진=재외한인학회

‘봉오동·청산리전투 100주년’을 맞아 사건의 역사성을 되새기기 위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전남대 글로벌디아스포라연구소(소장 김경학 교수)는 16일 서울 수림문화재단에서 ‘재중동포사회의 변천과 현재, 미래 전망 – 간도 한인사회에서부터 한국 귀환에 이르기까지’라는 대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재외한인학회, 재외동포연구원, 충남연구원, 인하대 국제관계연구소, 한국이주동포정책개발연구원 등 국내 5개 전문연구기관과 공동 주관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봉오동·청산리전투 100주년을 기념하고, 과거 간도 한인사회와 현재의 중국조선족사회에 이르는 긴 역사적 과정과 미래를 조망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날은 일제 강점기에 독립군이 대승을 거둔 청산리전투(1920년 10월 21일)를 1주일 여 앞둔 시점이며, 봉오동·청산리전투 100주년이기도 하다.

학술대회는 7개 세션의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하며, 세션별 소주제는 △봉오동·청산리전투의 역사성과 간도 한인사회 △간도 한인사회의 독립운동과 아카이빙 현황 △봉오동·청산리전투와 충남인 △중국 조선족의 초국적 이주와 공동체 △재한 조선족 이주와 노동 △재외동포 귀환이주와 법적 제도적 과제 △러시아 극동시베리아와 한국 재외동포 등으로 구성됐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장세윤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수석연구원이 '국내학계의 봉오동전투  청산리독립전쟁 연구현황'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김경학 소장은 “항일독립 정신을 계승하고, 재한 조선족 동포와의 공존과 상생을 도모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주요 현안”이라며, “특히 100주년을 맞은 봉오동·청산리전투의 역사성을 되새기고, 간도 한인사회의 전반에 대한 이해와 현재 중국조선족 사회로의 변천사 등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향후 미래를 전망하기 위해 학술대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