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6:31 (수)
백귀야행
백귀야행
  • 김재호
  • 승인 2020.10.1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경아 지음 | 사계절 | 224쪽

송경아 작가는 SF, 판타지, 장르문학 전문가로 오랫동안 번역가로도 활동해왔으며, 이번 소설집에는 그가 2000년대 초중반에 발표한 작품들을 포함해 총 6개의 단편을 묶었다. 

 

10년, 20년의 세월이 무색하게 작품들에서 펼쳐 보이는 우리 사회와 여성에 대한 작가의 문제의식은 여전히 ‘지금 여기’의 첨예한 화두로 날카롭게 독자를 찌른다. “우리가 외면하고 싶은 이 시대의 고통과 상실을 여러 방향에서 비스듬히 바라보는 존재들”(정소연 추천사)은 현실에 요령껏 발붙이지 못하는 평범한 우리 모습과 묘하게 닮아 있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