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5:09 (목)
"의대생 '구제' 곤란하다"는 정부·여당에 의협, 유감 표현
"의대생 '구제' 곤란하다"는 정부·여당에 의협, 유감 표현
  • 하영
  • 승인 2020.09.0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정부·여당 합의 이행 의지 있나"
"의대생 국시 스스로 거부…의협서 먼저 입장 바꾸게 해야"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첫날...응시생 대폭 축소. (사진=연합뉴스)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첫날...응시생 대폭 축소. (사진=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서 국가고시를 거부한 의과대학생에 대한 '구제'가 불가능하다는 견해를 보인 데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송명제 의협 대외협력이사는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의료계와 정부, 여당 합의의 전제조건은 전공의들과 의대생들이 피해를 보지 않는 것"이라며 "정부가 시험을 거부한 의대생들이 국시를 이제 볼 수 없다고 말씀하신 거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의협은 의대생, 전공의 보호가 합의의 전제조건이었던 만큼 전제가 훼손될 경우 합의 역시 의미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누차 강조해왔다.

의협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정부로서도 더 구제책을 내놓기 곤란한 상황"이라며 "의대생도 성인이므로, 행동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반발하고 있다.

의협뿐만 아니라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등 전공의들도 국시 거부 의대생을 구제하지 않을 경우 다시 단체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그러나 정부에는 의대생들이 국시를 '스스로' 거부하고 있으므로 '구제'에 나설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현재 의대생들이 국가시험을 스스로 거부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정부에 구제 요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을 해결하라고 요구하는 것과 같다"면서 "대한의사협회(의협)나 전공의 단체는 정부에 무엇을 요구하기보다는 의대생들이 스스로 '학업에 복귀하고 시험을 치르겠다'고 입장을 바꾸게 하는 노력을 우선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실제 의대생들은 지난 6일 국시 거부 의사를 밝힌 후 별다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당시 의대생들을 대표하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졸속 합의 후 이어진 복지부와 여당의 표리부동한 정치 행보에 분노한다"며 국시 거부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의대생 사이에서 "구제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한 적 없다" "국시 포기를 각오했다"는 등의 의견이 나왔다고 알려졌으나 의대협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