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8:57 (금)
한의협 "집단휴진보단 정부와 대화 통한 해결책 모색해야"
한의협 "집단휴진보단 정부와 대화 통한 해결책 모색해야"
  • 하영
  • 승인 2020.08.03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한의사협회(한의협)는 오는 14일 파업을 예고한 대한의사협회에 대해 무책임한 행태라고 우려를 나타내며 집단휴진보다는 정부와의 대화를 통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의협은 3일 성명에서 "(의료계는) 의사 수 부족으로 발생하는 진료보조인력(PA) 투입 문제와 유령수술 범죄, 지역 의사 불균형과 뒤처진 공공의료 등 산적한 과제들을 외면한 채 본인들의 독점적 위치와 권한이 흔들릴까 두려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총파업 운운하는 것은 의료인이라면 결코 해서는 안 될 무책임한 처사라며 삐뚤어진 선민의식에서 벗어나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한의협은 지적했다.

이에 앞서 의협은 의료인력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 계획 철회,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폐지, 원격의료 중단 등을 주장하며 12일 정오까지 정부가 이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14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는 경고했다.'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도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계획이 의료체계 왜곡을 가중한다며 오는 7일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