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19 21:51 (월)
[2003년 올해의 사자성어] 기대와 실망 …“右往左往"
[2003년 올해의 사자성어] 기대와 실망 …“右往左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03.12.17 00:0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사회가 되돌아본 2003년

교수들은 2003년 한국을 ‘右往左往’했던 해로 기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부터 15일 까지 교수신문이 본사에 기고했던 필진과 주요 일간지 칼럼니스트였던 교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의 정치·경제·사회를 정리할 수 있는 사자성어로 ‘右往左往’(16%)을 으뜸으로 손꼽았다.

노무현 정부 출범 이후 정치, 외교, 경제 정책에 있어 혼선을 빚고, 대구지하철 참사에서 보여 지는 것처럼 사회 각 분야가 제 자리를 찾지 못하고 갈 곳을 잃는 모습을 보인 것이 가장 큰 선정 이유였다.

대선자금 문제가 겉잡을 수없이 확대되지만 오히려 정쟁이 심화되며, 경제는 침체일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빗대 ‘漸入佳境’(9.2%)과 ‘泥田鬪狗’(9.2%)도 선택됐다. 또 ‘支離滅裂’(9.2%)과 ‘阿修羅場’(6.6%) 등도 순위에 올라 전반적으로 2003년을 부정적으로 정리했다.

‘2003년 한국 최악의 사건’으로는 ‘대선자금 비리’(22.4%)를 꼽았다. 구태의연한 정경유착시스템의 잔존에 많은 교수들이 실망했다는 것. 뒤이어 ‘노무현 대통령 재신임 발언’(13.2%)이 최악의 사건으로 선정돼, 정치영역이 개혁대상 1호임이 드러났다.

또 민의가 모아지지 않은 채 강행된 ‘부안 핵폐기장 건설’(13.2%)과 ‘이라크 파병’(9.2%), ‘대구지하철 참사’(10.5%)와 ‘생계형 자살의 급증’(6.6%) 역시 잊을 수 없는 사건 목록에 올렸다.

‘2003년에 가장 기분 좋은 일’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8.2%가 ‘없다’거나 응답하지 않아, 올 한해 분위기를 여실히 드러냈다. 하지만 최근 대선자금 비리와 재신임 발언에도 불구하고 ‘노무현 정권의 출범’(11.8%)이 기분 좋은 일이었다고 답해, 현 정부에 대한 기대가 컸음을 나타냈다.

또 ‘대선자금 수사’(9.2%)를 흥미진진하게 지켜본다는 응답자도 있어, 정치개혁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철도 역무원이 아이를 구한 미담(5.3%)과 야구선수 이승엽의 아시아 신기록 홈런 소식(4%) 역시 기분 좋은 일이었다.

‘2003년 교수사회와 대학사회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지방대 문제’(7.9%)였다. 학생정원 미달과 휴학생 수의 급격한 증가, 학과 통폐합 및 폐과 현실은 일년 내내 지방대 교수를 괴롭힌 일이었다.

‘송두율 교수 구속’(6.6%)은 사회적 파장만큼이나 교수사회에 파란을 일으켜, 인간적 ‘배신감’과 분단상황의 희생양으로서 바라보는 시선이 교차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외에도 ‘교수채용 비리’(3.9%)와 ‘사학재단의 전횡’(5.3%), 교수 성폭력(2.6%) 등은 2003년을 씁쓸하게 한 사건이었다고 밝혔다.

강의 및 연구 활동에서는 ‘고무적인 연구 성과’(21.1%)가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었고, ‘학생을 가르치는 보람’(11.8%)과 ‘학생들과의 진솔한 대화’(6.6%)가 뒤를 이었다.

 

교수들은 2004년 한국사회가 ‘부정부패가 없고 원칙이 통하는 사회’(26.3%)가 되고, ‘안정적으로 연구와 교육을 할 수 있는 대학’(25%)을 소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생 2003-12-31 23:15:57
설익은 지식으로 같잖게 지적 특권 누릴 생각하지 마시라.

나는 대한민국 50년 역사에서 금년도와 같이 민주적이었던
때를 알지 못하노라.

식자들이 박정희의 지시로 유신헌법을 공들여 만들면서
생각한 것은 특권의 꿀맛이었을 것이다. 달콤한 그 꿀맛.

그런 식자들이니 현 정부가 스스로 특권을 거부하겠다고 선언하는 모습이 꼬울 수 밖에 없으리라.

설익은 지식이 나라를 망하게 하는 법이다.자식을 외국에 유학보낼려고 허리휘는 오늘 한국의 식자들이여. 제발 아니꼽게 아는 척!하지 좀 마시라. 그대들의 스승인 미국이 그렇게 가르쳤던가?.

산에 2003-12-25 19:51:17
교수라는 자들이 세상을 파악하는 방법이 기껏 찌라시 신문이나 쳐다보는 것이니...
한심하기 그지 없구만..

바우 2003-12-25 00:28:20
만약 이회창과 1년을 함께 했다고 생각해 보세요.
확실한 리더쉽과 뛰어난 도덕적 성찰력으로 인하여
이 땅에는 지난 대선까지 어떠한 비자금과 비리도 없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시간이 되었을 것이며,
그이가 원하면 어떠한 법안도 강력한 리더쉽으로 밀어붙이었을 것이고...
기득권을 지키는 것이 지상명령인 일반적 교수님들의 의중을 잘 아는 이회창 전 총제님을 다시 추대하여 노무현을 깔아뭉개고...
나라를 재건할...깝쇼?

당대비평 2003-12-24 11:31:58
대략 조중동의 의제설정이 전문가들에게 먹혀 들어가고
있다고 하는데, 현 시국을 단지 우와좌왕한다 라고만
파악하는 교수사회를 보니 그 말이 맞는 듯 하다.

조중동에 끌려다니는 교수사회가 아니라 주체적으로
창조적인 의제를 설정하는 교수사회가 되기를 바란다.

실천의철학 2003-12-23 08:51:08
"철학자들은 세계를 여러가지로 해석해 왔을 뿐이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세계를 변혁시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