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7:31 (목)
군산대학교 대형풍력터빈 해상 실증센터 추진 박차
군산대학교 대형풍력터빈 해상 실증센터 추진 박차
  • 장성환
  • 승인 2020.05.2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대학교 행정 조직과 해상풍력연구원 연구진들이 말도 현장을 방문했다. ⓒ군산대학교

군산대학교에서 추진 중인 대형풍력터빈의 해상실증센터 조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군산대학교 곽병선 총장, 이장호 해상풍력연구원장을 비롯한 군산대학교 고영종 사무국장과 양현호 기획처장 등 학교 행정 조직과 해상풍력연구원의 연구진들은 22일 말도 현장을 방문했다. 

방문단은 구조물 설치 위치와 모니터링하우스 위치, 케이블 예정지를 둘러보며 문제점을 점검했고, 마을 이장 및 어촌계장을 비롯한 마을 부녀회와 목사 등 현지 주민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해상실증센터와 함께 마을이 발전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사항들에 관해 간담회를 가졌다.  

군산대학교는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재생에너지 3020'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군산시 옥도면 말도리 북쪽 해상에 대형풍력터빈 해상실증센터를 오는 2022년 건립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곽 총장의 말도 현장 방문을 계기로 해상실증센터 구축에 따른 어려움을 상호 협력으로 극복함으로써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곽 총장은 “이번에 추진되는 대형풍력터빈 해상실증센터는 친환경 전기 생산 기술 개발과 미래 에너지산업 성장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학교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대학교의 ‘대형 해상풍력터빈 해상 실증 기술 개발’ 프로젝트는 군산시 옥도면 말도 북쪽 해상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5MW 규모의 대형 해상풍력 발전기를 설치하고, 이에 대한 실증 시험 결과를 모니터링하면서 리포트하는 프로젝트다. 

한국에너지평가원으로부터 수탁받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연구과제로 올해는 3차년도 추진 기간에 해당된다. 

해상풍력터빈 해상 지지 구조물과 해상풍력터빈의 설치, 기상해양관측시스템의 해상 설치, 해저케이블의 설치, 모니터링하우스의 건립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