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17:22 (금)
박상철 호남대 총장, 대면실습수업 방역 점검
박상철 호남대 총장, 대면실습수업 방역 점검
  • 이혜인
  • 승인 2020.05.1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일부 학생 등교…단과대학 등 돌며 준비상황 점검

호남대학교(총장 박상철)가 오는 5월 18일부터 일부 실험·실습·실기 교과목에 대해 제한적 대면수업을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박상철 총장이 5월 14일 오후 정문과 단과대학 등 캠퍼스 전역을 돌며 코로나19 방역 관리상황을 점검했다.

호남대학교는 코로나19 방역 통합관리를 위해 정문 한곳으로만 출입할 수 있도록 하고, 모든 출입자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또 정문에 안심발열검사소를 설치해 도보로 교내에 진입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승용차와 택시 등 차량 이용자들을 위한 드라이브스루도 설치했다. 또 건물 출입시 반드시 분리된 지정 입구와 출구를  이용하도록 했으며, 강의실마다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학생들에게는 소독티슈 등 방역용품을 제공한다.

특히 학생들은 수업 첫 시간에 문진표를 작성해 담당 교수에게 제출해야 하며 강의실은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한 자리 배치를 완료했다. 

등교 후에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각 단과대학별로 마련된 선별관리실로 즉각 이동토록 했으며, 마스크착용, 손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했다.
박상철 총장은 이날 정문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 워킹스루 체크센터에 이어 경영대학과 인문사회대학, 예술대학과 ICT융합대학, 보건과학대학, 체육관, 인조잔디축구장 등 실험‧실습과목 수업이 이뤄질 강의실(장)의 방역 상황 등을 꼼꼼하게 살폈다.

박상철 총장은 “실험·실습·실기가 필수적인 일부 과목에 한해 대면수업을 해야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며 “철저한 방역과 안전대책은 물론 전 구성원이 개인위생 수칙과 방역준칙을 엄수해 대면수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