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9:36 (수)
[백종범 UNIST 교수]과산화수소, 필요한 현장에서 바로 만들 수 있게 된다
[백종범 UNIST 교수]과산화수소, 필요한 현장에서 바로 만들 수 있게 된다
  • 장성환
  • 승인 2020.05.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똑똑 교수의 방 14]

탄소 기반 고효율 전기화학 촉매 개발
비용 절감으로 과산화수소 활용 범위 넓어져

국내 연구진이 표백제와 소독제, 살균제, 반도체 세정 작업 등에 쓰이는 ‘과산화수소(H₂O₂)’를 산업 현장에서 쉽고 빠르게 생산할 수 있는 ‘촉매’를 개발했다.

UNIST(총장 이용훈)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백종범 교수(사진)팀은 과산화수소를 생산하는 데 쓰일 ‘탄소 기반 고효율 전기화학 촉매’를 만들었다. 약 10년 전 백 교수가 그래핀 대량 생산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했는데, 그 이후 관련 연구에서 나온 부산물 중 하나가 바로 ‘탄소 기반 고효율 전기화학 촉매’다. 연탄소 기반이라 저렴하고 복잡한 공정이 필요 없어 현장에서 바로 과산화수소를 만들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촉매 반응이 일어나는 활성 자리(active site)도 찾아내 학계에서도 의미를 인정받았다.

약국에서 소독약으로 흔히 보는 과산화수소는 각종 산업공정에 감초처럼 사용되는 친환경 산화제다. 또한 전기자동차에 사용되는 수소 연료전지에서 수소 대신 쓰일 가능성도 있어 앞으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현재 과산화수소를 생산하는 ‘안트라퀴논 공정(Anthraquinone process)’은 복잡하고 규모가 크며 에너지 소모도 높아 공장에서 대량으로만 생산이 가능하다. 따라서 생산된 과산화수소를 현장까지 운반하고 저장하는 비용이 들며, 반응성이 높은 고농도 과산화수소를 관리하는 문제도 발생한다.

백 교수팀은 안트라퀴논 공정을 대신할 과산화수소 생산법으로 ‘전기화학적 방법’에 주목했다. 저렴한 탄소 물질을 기반으로 고효율 촉매를 개발해 ‘과산화수소 생성 반응((Oxygen Reduction to Hydrogen Peroxide)’을 유도한 것이다. 연구팀은 그래핀과 같은 얇은 탄소 기반 물질에 퀴논(Quinone), 에테르(Ether), 카르보닐(Carbonyl) 등의 작용기(Functional Group)를 붙이는 방식을 통해 촉매를 합성했다. 그 결과 97.8%의 높은 효율을 보이는 촉매를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촉매 반응이 일어나는 정확한 ‘활성 자리’도 규명했다. 기존에 과산화수소 생성 촉매로 보고된 산화탄소 기반 물질에는 다양한 산소 작용기가 섞여 있어 어떤 작용기가 촉매의 활성 자리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에는 퀴논, 에테르, 카르보닐 같은 산소 작용기를 따로 붙인 산화탄소 물질을 합성해 정확한 활성 자리를 분석했다. 그 결과 ‘퀴논 작용기가 많이 붙은 산화탄소 물질이 가장 높은 촉매 효율을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

백 교수는 “과산화수소의 경우 연간 소비량이 수백만 톤에 이를뿐만 아니라 반도체를 세정하는데 쓰이기 때문에 이번 연구 결과가 굉장히 좋은 소재 기술을 선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과산화수소의 운송과 저장에 필요한 비용을 절감하고 각종 산업 영역에서 과산화수소의 활용 범위를 넓힐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학교의 연구 성과가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되는 데는 굉장한 어려움이 있다”며 “내구성, 경제성 등을 갖춘 과산화수소 만드는 장비를 개발해 산업계에서 실제로 쓰일 수 있도록 양산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말했다.

최근 국내 대기업 임원 2명이 백 교수를 찾아와 이번 연구 내용을 테스트해 보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공동 교신 저자로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펑 리 (Feng Li) 연구 조교수와  캐나다 캘거리대학교 사미라 시아로스타미(Samira Siahrostami) 교수가 참여한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의 지난 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 지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리더 연구자 지원사업과 교육부·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BK21 플러스 사업, 우수과학연구센터(SRC) 프로그램 등을 통해 이뤄졌다.

장성환 기자 gijahwan9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