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8:13 (금)
경남대 등 25개 대학 '산업계가 인정한 최우수 대학'
경남대 등 25개 대학 '산업계가 인정한 최우수 대학'
  • 장혜승
  • 승인 2020.04.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산업계 관점 대학평가 결과…신소재·미디어·식품 분야

 

경남대학교 전경. (사진=경남대)
경남대학교 전경. (사진=경남대)

경남대·한양대 등 25개 대학 30개 학과가 관련 산업계가 인정할 만큼 우수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산업계관점 대학평가는 대학이 산업계가 원하는 인재를 길러내기에 적합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지 평가한다. 교육부가 2008년부터 경제5단체 등과 시행하고 있으며 대학은 자율적으로 참여한다. 지난해 평가에는 포스코·두산중공업·LG디스플레이·CJ헬로·풀무원·농심·스포츠동아 등 22개 기업 임직원과 대학평가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1천105개 기업에서는 부서장이 각 학과 졸업생의 직무역량을 평가하는 설문조사에 응했다. 평가 참여 학과 졸업생·재학생도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지난해 평가는 신소재(금속·세라믹), 미디어, 식품 3개 분야에서 이뤄졌다. 62개 대학의 88개 학과가 평가를 받았다. 신소재 분야에서는 영남대 신소재공학과, 인하대 신소재공학부, 창원대 신소재공학부 등 10개 학과가 최우수 학과로 선정됐다. 미디어 분야에서는 동서대 방송영상학과, 숭실대 언론홍보학과, 한라대 광고영상미디어학과 등 8개 학과가 최우수 학과로 뽑혔다. 식품 분야에서는 경남대 식품영양학과, 대구가톨릭대 식품공학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식품공학과 등 12개 학과가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경남대의 경우 3개 분야의 학과가 모두 최우수 평가를 받는 성과를 냈다. 동아대·영남대·한양대는 2개 분야에서 중복으로 이름을 올렸다.

대교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결과 세미나를 개최하는 대신 자료집을 제작해 배포했다고 밝혔다. 대교협 관계자는 "신산업 분야를 지속해서 발굴해 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직무 역량과 산업 트렌드 등 정보를 대학에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