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5:02 (수)
부산대, 5.18민주유공자 故최종철 열사에 명예졸업장 수여
부산대, 5.18민주유공자 故최종철 열사에 명예졸업장 수여
  • 이진영
  • 승인 2020.04.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민주주의 발전 기여 공로 인정 ‘명예졸업증서’ 수여
부산대 조선공학과 77학번
10.16부마민주항쟁·80년 5월 민주화운동 등 시위 참가
부산대 故최종철 열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부산대 故최종철 열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24일 오후 5시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5.18 민주유공자인 故최종철 열사에게 「명예졸업증서」를 수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명예졸업증서 수여식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故최종철 열사의 유가족과 부산대 전호환 총장과 교육부총장·교무처장·공과대학장·조선해양공학과장 등 교내 일부 보직자 및 부산대 민주동문회장 등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충북 청주 출신인 故최종철 열사는 1977년 부산대 조선공학과(현 조선해양공학과)에 입학한 뒤, 1979년 부산대에서 먼저 시작된 10.16부마민주항쟁과 이듬해 전국적으로 전개된 1980년 5월 민주화 시위에 적극 참여해 군부정권 독재에 극렬히 저항했다.

故최종철 열사는 1980년 1학기에 부산대를 휴학한 후 고향인 청주에서 충북지역 5월 민주화 시위에 앞장서 5.18 계엄 포고령 위반으로 검거됐다. 당시 청주 보안대에 구속된 故최종철 열사는 인근의 충북대생도 아닌 부산대생이 충북지역 시위에 앞장섰다는 이유로 더욱 심한 구타와 고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압수사는 혹독하게 이어져 최종적으로 징역 3년형을 받아 수감됐다.

이후 1981년 5월 11일 특사로 석방됐으나, 모진 옥고로 쇠잔해진 몸과 가혹한 시련으로 석방 후 채 넉 달을 넘기지 못하고 그해 9월 1일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는 5.18민주유공자로 1999년 5월 추서돼 2002년 7월 27일 국가보훈처로부터 공식 인정받았다.

10.16부마민주항쟁의 발원지인 부산대는 故최종철 열사의 헌신과 민주화를 위한 희생을 기려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명예학사학위를 수여하기로 했다.

이날 명예졸업장은 故최종철 열사의 누나인 최종은 씨가 대신 받을 예정이다. 꽃같이 스러진 고인의 이름 위에 39년 만에 놓이는 졸업장이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이날 학위수여식에서 “故최종철 열사는 부산대 77학번 조선공학과로 나와 함께 수업을 듣던 친구이기도 해서 감회가 남다르고, 친구에게 너무나 미안한 마음”이라며 “우리나라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끈 부산대 정신은 최종철 친구처럼 과거 독재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희생정신이 있었기에 오늘날 빛나는 부산대의 역사가 되고 있다”며 유족들을 위로했다.

 

故최종철 열사 약력

1958년   청주 출생
1971년   석교초등학교 졸업
1974년   대성중학교 졸업
1977년   청주고등학교 졸업(50회)
1977년   3월 부산대학교 공대 조선공학과 입학
1978년   간디사상연구회 써클 가입활동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 시위에 참가(조선공학과 3년)
1979년 10월 17일~23일   부산민주항쟁(부마민주항쟁)에 참가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대통령 시해사건으로 전국계엄령 선포, 전국대학 휴교령
1979년 12월   휴학 후 청주로 귀향 입대 준비
1980년 2월~  제일교회 청년회원들과 함께 청주 시내대학 학원자율화추진위 활동 참여
1980년 5월 7일~15일   충북대 5월 민주 시위에 참가 함께 앞장
1980년 5월 18일   계엄 포고령 위반으로 검거 청주 보안대 구속 입건됨
                  보안대 수사 중 충대생도 아닌데 앞장섰다는 이유로 더 심하게 구타와 고문 등을 당하는 강압수사(보안대 수사대상들 중에서 제일 많이 맞았다고 알려질 정도였음)
1980년 8월   대전 3관구 계엄사령부로 이송, 대전형무소에 수감
1980년 9월   5.18국가반란죄로 징역 3년 선고, 항소, 영등포교도소로 이감
1981년 2월   2심 항소심에서 징역 3년 확정
1981년 5월 11일   석가탄신일 특사로 석방
1981년 7월~   서울 고모댁에서 요양 치료
1981년 9월 1일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을 거둠
1981년 9월 3일  벽제에서 화장, 한강에 뿌림
1999년 5월    5.18광주민중항쟁 희생자로 국가유공자 추서
2002년 7월 27일   5.18민주유공자로 등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