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0:22 (수)
‘코로나’ 관련 중국 유학생 관리 위해 42억원 예비비 투입
‘코로나’ 관련 중국 유학생 관리 위해 42억원 예비비 투입
  • 허정윤
  • 승인 2020.02.2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3월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해 예비비를 투입한다.

정부는 25일 국무회의에서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를 위해 42억원을 책정하고, 국가직공무원 시험장 방역을 위해 9억 원을 쓰기로 했다.

지난 18일에 의결한 긴급방역 대응조치 및 우한 교민 임시시설 운영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1,041억원을 쓴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예비비는 추가 대응조치”라고 말했다.

대학·중앙정부·지자체가 유기적으로 연계해 이번 주부터 집중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을 관리할 수 있도록, 현장의 부족한 인력 확보 및 방역물품을 국고로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와 대학은 유학생 입국후 유학생 입국 후 14일간 기숙사 또는 자가 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격리 대상 유학생 관리를 위한 현장인력 2376명에 대한 인건비 25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한 방역용 마스크·손소독제·체온계를 지급하고 기숙사 방역도 실시한다. 유학생 입국 직후 행동 요령을 안내할 공항 부스도 2억원을 들여 운영한다. (인천국제공항 2개 터미널 각 2개소, 총 4개소)

2~3월중 실시예정인 국가직 공무원 시험장과 출제장도 방역을 실시한다. 정부는 발열 등 유증상 수험생을 대상으로 한 시험실도 4억원을 투입해 분리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월말~3월초 집중 입국할 중국인 유학생 관리 및 대규모 인원 응시가 예상되는 공무원시험 방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급한 조치”라고 강조하며, “목적예비비가 현장에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대학과 유기적이고 견고한 공조체제를 강화할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