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9:28 (금)
강원대, 빠르고 간편한 토양 생태독성평가 키트 개발
강원대, 빠르고 간편한 토양 생태독성평가 키트 개발
  • 교수신문
  • 승인 2020.01.2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도 오염물 추출과정 없이 6시간만에 분석 가능

강원대학교 환경융합학부 오상은 교수 연구팀이 별도의 오염물 추출과정없이 6시간만에 토양 오염정도를 간단히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오상은 교수팀이 개발한 「황산화미생물 활용 직접접촉 토양 생태독성평가」 기술은 키트 안에 황산화미생물, 오염토양, 배지를 집어넣고 순산소를 투입한 후 6시간 동안 배양해 황산화미생물의 산소 소모량을 측정, 토양의 독성정도를 평가하는 방법이다.

이 기술은 기존 분석방법에 비해 단시간 내에 오염탐지가 가능하고, 유리 주사기를 포함해 저렴한 비용으로 키트를 구성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오염물을 토양에서 추출할 필요가 없어 현장 적용성과 실용성을 강화했다.

기존 분석화학적 기법은 토양에 포함된 특정 오염물질의 총량만을 분석해, 오염물질의 화학적 형태에 따른 생태학적 영향 평가에 많은 제한이 있었다. 또한 물이나 산으로 오염물질을 추출해 생물체에 간접 노출시켜 독성 영향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측정기간이 1~14일 가량 오래 걸리고, 정확한 평가가 어려웠다.

이 연구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했으며, 연구 내용과 자세한 실험방법은 세계적인 센서 관련 저널인 「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 저널(2020년 305호)과 「Bio-protocol」 저널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