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1:49 (목)
대교협 학문분야 평가 무산되나
대교협 학문분야 평가 무산되나
  • 허영수 기자
  • 승인 2003.08.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학·물리학·문헌정보학 교수들 평가 '중지' 요구

올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김우식, 이하 대교협) 학문 분야 평가에서 '평가방식과 평가 시스템'을 놓고 경제학·물리학·문헌정보학 분야 교수들과 대교협이 의견을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의 대학들이 각 학문 분야의 '평가개선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와 협의할 때까지 '평가의 무기한 연기'를 요구해, 평가 무산도 점쳐지고 있는 상태다.

각 분야의 '평가개선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대표단은 지난 3일 정부중앙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대교협이 마련한 평가편람 수정안은 교수들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라면서 대교협에 '평가 중지'를 요청했다.

이날 교수들은 "대교협이 큰 틀이 아니라 부수적인 부분만 수정한 뒤, 평가를 강행하려고 한다"라며 "이는 대교협이 평가시스템 자체에 대한 전면 개혁을 요구한 교수들의 문제제기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교협은 지난 5월 경제학·물리학·문헌정보학 분야의 교수들이 평가편람 개선 및 평가 무기한 연기를 잇따라 요구하자, 지난 달 16일 평가항목을 상당수 조정한 평가편람수정안을 제시했었다.

현재 대교협이 제시한 평가편람수정안에 경제학 분야 평가 대상 97개 대학 중 82개 대학은  "추진위와 합의 하에 평가 방식을 개선할 때까지 평가를 연기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편, 대교협은 지난 1일 정부중앙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가개선사항'으로 △ 평가항목 축소 △ 평가대상 학문분야 사전예고제 시행 △ 절대평가 방식 유지 및 영역별·그룹별 우수대학 발표 △우수대학 인센티브 지급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청 대교협 사무총장은 "평가목적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교수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고, 수용이 어렵거나 잘못 이해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교수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겠다"라면서 "수정안에 대한 의견수렴이 끝나면, 예정대로 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사무총장은 "평가가 지니고 있는 학문 분야별 여건 개선 기능 등을 볼 때, 평가 거부보다는 협의를 통한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경제학·물리학·문헌정보학 분야 교수들은 지난 5월 △상대평가를 통한 대학 서열화 조장△학문 영역별·대학 규모별 구분없는 획일적 기준 △ 방대한 양의 자료 요구 및 불필요한 통계자료 및 증빙자료 요구 등의 문제점을 제시하며, 평가편람 개선과 평가의 무기한 연기를 요구했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