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7:55 (월)
왜 화가가 아닌 문인들이 그림을 그렸을까?
왜 화가가 아닌 문인들이 그림을 그렸을까?
  • 교수신문
  • 승인 2019.04.29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화는 왜 문인화가 되었을까: 8대 명화로 읽는 장인용의 중국 미술관
장인용 지음 | 동아시아 | 380쪽

 

남송부터 청나라 시기까지 약 500여 년의 시기 동안 활약했던 문인들과 작품을 소개한 책. 책에서 소개하는 양해, 오진, 왕몽, 문징명, 서위, 팔대산인, 왕원기, 정섭은 중국 동양화가 발전하는 시기 동안 혁신을 가장 잘 설명할 수 있는 힘을 지닌 화가다. 이 화가들은 모두 중국 장강 유역의 강남을 중심으로 활약했다. 순수미술을 향해가는 과정에서 이곳 화가들이 그 중심에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이 시기 다른 지역에 회화 예술이 존재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이 시기 중국의 인문과 문학, 회화의 중심은 바로 강남이었으며, 역사, 정치, 사회적 변동도 가장 극심했기 때문에 강남 지역에서의 회화가 전체 중국 회화의 흐름을 이끌었다고 말할 수 있다. 이 책은 단순히 필선과 구도, 양식 등 기본적인 기교를 이야기하는 것 외에 여러 항목들을 살펴보며 그림을 설명한다. 먼저 그림과 함께 제문을 소개하며 작가의 마음 속 뜻을 살펴보는 형식으로 글을 전개한다. 그 후 작가가 어떤 환경에서 자랐으며 어떤 생활을 했는지 그의 생애를 함께 알아본다. 화가의 개인적인 면모는 작품에도 고스란히 반영되기 때문이다. 책은 개인의 생애와 작품에 담겨있는 정치적, 사회적 상황들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어  독자들이 작품에 담긴 뜻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림에 숨어 잇는 중요한 배경들을 드러내 새로운 시각으로 그림을 보게 하는 것이다. 화가가 그림의 대상을 정하고 그것을 어떻게 표현할까 하는 것에는 수많은 것들이 복합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이를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독자들이 그림의 의미에 치중할 수 있도록 중국 회화의 변화를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