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24 (금)
전문대교협 회장단 “기본역량진단 1단계 결과 불공평” 문제 제기
전문대교협 회장단 “기본역량진단 1단계 결과 불공평” 문제 제기
  • 문광호 기자
  • 승인 2018.06.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열린 전문대교협 회장된 회의에서 기본역량 진단 결과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사진제공=전문대교협 홍보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기우·인천재능대학교 총장, 이하 전문대교협) 회장단은 지난 25일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1단계 진단 가결과가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20일 교육부가 발표한 ‘2018년 대학 기본역량진단’ 1단계 진단 가결과에 따르면, 일반대의 경우 진단참가 대학(160개교)의 75%에 해당되는 120개교를 예비자율개선 대학으로, 전문대학은 진단 참가대학(133개교)의 65%에 해당되는 87개교를 예비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회장단은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되지 못한 전문대의 경우, 국가재정지원에서 배제되는 불이익은 물론, 낙인효과로 인해 학생·학부모에게 깊은 정신적 상처를 줄뿐만 아니라 지역의 ‘평생직업교육센터’로서의 역할에 매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이어 회장단은 “전문대학의 선정비율을 75%로 적용해 100개 대학(13개교 추가)이 예비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되도록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기우 회장은 “이번 기본역량진단 결과는 전문대 홀대를 넘어 ‘전문대 죽이기’ 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며 “전문대가 청년실업문제 해소에 기여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정책적 고려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광호 기자 moonlit@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