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7:31 (목)
구글번역기, ‘곰취’를 ‘insect(곤충)’로 인식
구글번역기, ‘곰취’를 ‘insect(곤충)’로 인식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7.09.2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여대 통역번역대학원, 창립 20주년 기념학술대회 개최

“‘팩, 토라지는 할머니였다’를 구글번역기(한영)에 입력했더니‘The pack, Torajiwas a grandmother’라는 결과물이 도출됐다. 원문 인식 자체가 잘못된 사례다.”

이화여대 통역번역대학원(원장 손지봉)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통번역의 역할과 주체’를 주제로 기념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눈길을 끈 발표자들은 프리 컨퍼런스에 나선 대학원생들이었다. 한영번역학과에 재학중인 강아름, 김나영, 김민지 대학원생들은 「한영 기계 번역에서 나타난 오류 유형 연구-구글번역기를 중심으로」라는 논문으로 시선을 붙잡았다.

발표문을 통해 이들은 구글번역에서 맥락 처리 오류만큼이나 단순인식 오류도 많다는 점, 또 특정 텍스트가 통째로 번역되지 않는 새로운 형태의 오류도 등장할 수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신기술의 대두로 번역가들의 혼란이 가중되는 시대. 이들은“번역가의 미래를 불안해하지만 아무도 기계번역의 현재를 냉철히 들여다보지 않는다”고 지적하며“무조건적인 낙관론과 비관론을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윤상민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