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경북대 미술관, ‘나무․조각 展’
경북대 미술관, ‘나무․조각 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1.09.2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 통해 잃어버린 느림의 가치 표현

심수구 作, '풍경의 비밀(1)', 패널 위에 나뭇가지, 182x182 cm

경북대 미술관(관장 김경임 음악대학 교수)에서 다음달 10일부터 ‘나무․조각 展’이 열린다. 목조각 작품 11점이 전시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심수구, 이수홍, 김주호, 이용덕, 나점수 등 다섯 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경북대 미술관은 “재료의 가공에 수반되는 노동과 기술의 가치가 희박해져 가는 상황 속에서도 이 작가들은 나무라는 자연의 원천을 탐구하고 있으며, 작업에서 관심의 지평을 단순한 자연주의적 시각에 가두지 않고 나무의 현존성을 강렬히 파고들며 형식적 완결성을 부여하기 위해 노동의 수반을 동시에 이끌어 온다”라고 이번 전시를 설명했다.

자연 고유의 ‘느림’을 나무를 통해 표현한 이번 전시는 11월 30일까지 계속된다.

김지혜 기자 haro@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