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7:38 (금)
“‘시간제 교원’ 늘리는 강사대책 거부한다”
“‘시간제 교원’ 늘리는 강사대책 거부한다”
  • 옥유정 기자
  • 승인 2011.04.2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교수노조, 강사처우개선 ‘고등교육법’ 개악 저지 밝혀

 

한국비정규직교수노조는 지난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후문에서 '고등교육법 개악 저지와 임금단체 협상을 위한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옥유정 기자

한국비정규교수노조(위원장 임순광․경북대)는 정부가 내놓은 시간강사 대책안에 대한 거부 입장을 밝혔다. 교수사회에 ‘시간제 교원제도’가 오히려 더 고착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비정규교수노조는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후문에서 '고등교육법 개악 저지와 임금단체협상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주장했다.

현재 지난 3월 22일 통과된 정부안을 포함 총 8개 법안이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다뤄지고 있다. 정부는 이번 4월 임시 국회 때 정부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정부안은 강사를 1년 단위로 계약하도록 하고, 기존의 교원 범주에서 분리해 '교원 외 교원'으로 규정하고 있다. 법적인 교원지위 부여와 시간강사 강의료 지원(시간당 6만원)은 전업강사에게만 허용하도록 했다. 이 같은 지원도 사립대는 해당 사항이 아니다. 사립대에는 자율 권고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임순광 비정규교수노조 위원장은 “사립대 지원여부, 교원 지위에 대한 논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법안이 통과돼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강남훈 교수노조 위원장은 "정부안은 비정규직 교수뿐만 아니라 정규직 교수 신분도 불안하게 한다"며 "정부는 밀어붙이고, 한나라당은 통과시키려하고, 야당은 잘 모르고 끌려 갈 뻔 했다"라고 말했다.

옥유정 기자 (ok@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