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0:14 (금)
에이스사업, “SKY대학은 빠져라”
에이스사업, “SKY대학은 빠져라”
  • 권형진 기자
  • 승인 2009.12.29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기획좌담서 “철저하게 학부교육중심 대학에 지원해야” 주문

“SKY대학은 빠져라.”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가 올해 새로 추진하는 학부교육 선도대학 지원 사업과 관련해 교육역량강화사업에서 지원받고 있는 대규모 연구중심 대학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교수신문>이 ‘대학교육 정상화와 대학평가’란 주제로 지난해 12월 24일 개최한 신년 좌담에서다.


지난해까지 전국대학교기획처장협의회장을 맡았던 김민구 아주대 기획처장은 이날 좌담회에서 “연구가 아니라 교육이 기본이 돼야 하는데 교과부가 그걸 인식한 것 같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도 “연구 잘 하는 대학도 학부교육을 잘 해야 하는 건 맞지만 새로 확보한 300억원으로는 일단 철저하게 학부교육 중심으로 갈 대학에 먼저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처장은 “얼마 되지 않는 300억원마저 소위 말하는 ‘SKY대학이 가져가서는 안 된다”며 “그런 원칙이 지켜진다면 아주대는 빠지겠다”고 강조했다. 황인성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기획조정실장은 “수도권 대학원으로 학생이 몰리면서 지역 대학원이 몰락하는 계기가 된 것이 두뇌한국(BK)21사업이기도 하다”며 “교육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 오히려 지역 대학들의 역량을 약화시켜선 안 된다. 진정으로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들이 나왔으면 한다”고 거들었다.


교육과 연구의 질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 대학평가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좌담에서는 특히 언론사 대학평가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박남기 광주교대 총장은 “외국 언론사에서 실시하는 세계대학 순위평가를 봐도 결과가 왜곡된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황 실장은 “<더 타임스> 평가는 사실 세계적으로 파급효과가 별로 없는데도 정부가 여러 보고서에서 대학 경쟁력이 낮다는 지표로 인용하다 보니까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영향력이 커진 측면을 무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권형진 기자 jinny@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