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1:03 (화)
대학강의도 멀티시대…공동강의 개설 붐
대학강의도 멀티시대…공동강의 개설 붐
  • 교수신문
  • 승인 2002.03.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03-05 00:00:00
대학강의도 바야흐로 멀티시대인가. 한 강좌를 여러 명의 강사들이 함께 진행하는 공동강의가 대학가의 새로운 강의방식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경북대에서는 이번 학기에 매주 외부 전문가가 돌아가며 강의하는 3학점 짜리 정규 교양강좌 ‘청년의 삶과 꿈’을 개설했다. 이 강좌는 학생들이 앞으로의 삶을 살아가는데 현실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개설됐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강좌를 외부 명망가들이 돌아가며 진행한다는 것. 안병욱 숭실대 명예교수, 손병기 대구예술대 총장, 조인원 경희대 NGO 대학원장, 이현청 대교협 사무총장 등이 이미 강사로 초빙됐다.

경상대도 ‘직업과 진로탐색’이란 정규 강좌를 이번 학기에 개설했다. 학생들에게 다양한 직업의 세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된 이 강좌도 공동강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강사로는 이 대학 박충생 총장, 강제대 교수(교육학과), 김정남 교수(심리학과)를 비롯해 진미석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직업진로정보보센터장, 심현도 삼성전자 인사팀장 등이 등장한다.

외부인사들의 초청강연을 유료로 운영하고 있는 한양대도 이번 학기에 교양선택과목으로 ‘뉴밀레니엄 시대의 인간학’ 특강을 마련했다. 역시 공동강의방식으로 운영되는 강좌다. 조성문 국문과 교수의 주관하에 진행되는 이 강좌에도 다양한 이들이 강사로 등장한다. 이 대학 임지현 교수(사학과), 이희수 교수(문화인류학과)를 비롯해 소설가 이청준, 정현우 숙명여대 교수, 박원순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등이 그들이다.

동국대도 지난해부터 일부 교양과목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학문분야의 교수들이 번갈아 가며 강의를 맡는 팀티칭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기술과 사회’ ‘정보기술의 이해’ 등 40여개 과목을 팀 티칭 제도로 운영했다.

사실 얼마전까지만 해도 공동강의는 강단밖에 존재해 왔다. 재임임 탈락 후 강단 밖 강의를 계속하고 김민수 전 서울대 교수의 ‘디자인과 생활’ 강의나 건국대 교수들이 공동으로 진행한 ‘대학속의 대학’ 강의가 대표적이다.

이러한 공동강의는 이제 정규과정으로 편입돼 주로 교양강좌를 중심으로 대학가에 번져가고 있는 추세이다.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학생들의 진로지도를 위해 명망있는 외부인사 초빙을 늘려가고 있는 경향이 강하다. 대학에 따라서는 교수들의 학제간 연구에 도움을 주면서 학생들에게 새로운 교육기회 제공을 위한 목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허영수 기자 ysheo@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