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4:57 (화)
인문대 교수회 “기초학문 육성 국립대 책무 포기 … 즉각 폐기해야”
인문대 교수회 “기초학문 육성 국립대 책무 포기 … 즉각 폐기해야”
  • 김봉억 기자
  • 승인 2008.12.2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학과정원 탄력 운영제’ 등 학제·행정조직 개편 추진

정부의 대학 자율화 정책, 국립대 재정회계 특별법·법인화 추진 등에 따른 국립대의 변화가 가시화되고 있다.
충남대는 지난 17일 ‘대학 자율화에 따른 학제 및 행정조직 개편 방안’ 공청회를 열고 △학과(전공) 정원 탄력 운영제 도입 △교수의 학과·전공별 소속 유연화 △대학본부 조직 개편 △팀제 부분적 도입과 행정서비스 평가제 도입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번 개편 방안의 핵심인 ‘학과 정원 탄력 운영제’는 매년 학과별로 입학경쟁률과 입학생 학력수준, 등록률, 중도포기율, 취업률, 진학률, 교수 연구실적과 연구비 수주액 등을 따져  상위 10% 학과는 학과 정원을 늘리는 반면 하위 10% 학과는 학생정원의 3~10%를 감축하는 제도다.
충남대는 내년부터 신설하는 자유전공학부(50명) 정원을 더 늘리고, 대덕연구단지 연구소와 통합모델을 추진하고 있어 학부와 대학원 정원 조정이 필요하며 다양한 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단과대학 개편안은 단과대학 행정실을 팀제 조직으로 바꿔 2~3명의 비서조직으로 남게 하고, 남는 인원은 대학본부나 부속기관 등 서비스 조직으로 이동하도록 했다.


개편 방안을 만든 정책기획단의 신희권 단장(자치행정학과)은 “교과부도 성과지표가 좋은 곳에 집중 지원을 하고 있는 만큼 국고지원이나 발전기금 확보를 위해서는 사회적 성과가 좋아야 한다”면서 “사회 수요를 반영하는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송용호 충남대 총장은 “재정회계 특별법은 2010년도부터 현실화 될 것이고 곧바로 법인화에 대한 적극적인 공세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우리가 적극적으로 대응하자는 뜻에서 직제 및 학제 개편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수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인문대 교수회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강력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인문대 교수들은 “대학을 시장논리에 떠맡기고 기초학문을 말살하려는 시도”라며 “인문학을 포함한 순수기초학문의 보호와 육성이라는 국립대의 사회적 책무를 포기하는 정책”이라고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단과대학 개편안도 자율과 분권의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충남대는 이와 함께 대학평의원회를 새로 만들고 교수회 규정을 개정하는 방안도 지난 8일 입법예고했다. 이 안에 따르면 교수 8명 이내, 동문·지역인사 등 외부 5명 이내, 직원 3명 이내, 조교 1명, 학생 1명 등 총 18명으로 대학평의원회를 신설한다는 것이다.
충남대 교수들은 지난 15일 전체 교수평의회 긴급회의를 갖고 입법 절차를 무시하고 추진하고 있는 규정안은 전면 철회하고 총장에게는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다.


인문대 교수회는 성명을 내고 “교수회가 갖고 있던 대학운영에 대한 심의와 교권 수호에 관한 기능을 모두 대학평의원회에 옮기고 있다”면서 “학칙기구인 교수회가 있는데도 굳이 대학평의원회를 추가로 설치하려는 것은 교수회 기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충남대는 이번 개편 방안을 연말까지 기본안을 확정한 뒤 1월 중에는 규정화 작업을 거쳐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