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01 (화)
‘소수 정예’ 거점 지방대만 키운다 … 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우수대학에 50억 지원
‘소수 정예’ 거점 지방대만 키운다 … 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우수대학에 50억 지원
  • 김봉억 기자
  • 승인 2008.09.1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부, 균형발전위서 ‘지방대 육성방안’ 밝혀

정부는 선택과 집중 원칙을 더 강화해 ‘소수 정예’ 거점 지방대를 중심으로 집중 지원하겠다는 지방대 육성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해까지 지방 13개 시·도로 나눠 지원하던 지역발전정책도 7개 광역경제권으로 나눠 활성화 전략을 마련했다. 정부는 지난 10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2008년 제2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이 같은 방안을 확정했다.


내년부터 새로 도입하는 ‘광역권 거점대학 육성사업’은 광역경제권별로 신성장 선도산업 분야 우수 대학 1~2개를 선정해 50억 원씩 지원하고 향후 5년간 3천5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해당 산업분야 인력양성 성과와 향후 계획, 육성의지 등을 평가해 내년 3월초에 선정할 예정이다.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 관계자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더 강화해 소수정예 거점대학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고 지역 의견을 대폭 반영하는 등 지역주도로 거점대학을 선정해 지역 자율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광역경제권별 신성장 선도산업 분야는 이미 지식경제부가 후보군을 제시한 상태다. 수도권은 금융, 비즈니스, 물류 등 지식서비스 분야를, 강원권은 의료·관광, 충청권은 의약바이오와 반도체·디스플레이, 호남권은 신재생에너지와 광소재, 대경권은 에너지와 이동통신, 동남권은 수송기계와 융합부품·소재, 제주권은 물산업과 관광 레저 분야다. 지역 의견을 들은 뒤 오는 10월에 신성장동력 분야를 확정한다.


교과부는 올해 시범 실시한 ‘대학 교육역량강화 사업’도 내년부터는 누리사업과 전문대학 특성화 사업을 통합해 ‘포뮬러’방식으로 전면 개편하면서 소수 대학에 지원해 대학 간 경쟁을 촉진시켜 나가겠다는 방향을 밝혔다. 내년에는 3천300억 원을 지방대(전문대 포함)에 지원할 계획이다.


교과부는 이외에도 지방대 육성방안으로 △카이스트(충청권), 울산과기대(동남권), 포항공대(대경권) 등 우수 이공계 대학 선도산업 관련 분야 인력양성 지원 △광주과기원, 대구경북과기원 학위과정 설치 △산학연 협력 우수대학에 매년 300억 원 투자 △세계 수준 연구중심 대학사업(WCU)에 2012년까지 2천억원 지방대 지원 등을 제시했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