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18:32 (월)
[대학]경상대 외
[대학]경상대 외
  • 교수신문
  • 승인 2008.03.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대(총장 하우송)는 지난달 27일 진주문화방송(주)(사장 김영철)과 산학협력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산학협력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에 따라 우수한 직무능력과 책임의식을 갖춘 인재 교육 및 고용지원을 위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하우송 총장은 “산학협력을 통해 서로가 갖고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과학기술원(원장 직무대행 문승현) 환경모니터링 신기술 연구센터는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하와이 호놀루루에서 제7회 환경모니터링 신기술 국제 심포지엄을 주관했다. 전 세계 20개국에서 환경 모니터링 전문가 300여명이 모인 이번 국제심포지엄에서는 아시아에서 52명, 유럽에서 20명 등 200여명의 전문가들이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서원대(총장 최경수)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최문기)은 지난달 28일 상호협력을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향후 △연구인력 상호교류 △연구연수생 교류 및 연구협력 △장비 및 시설 공동 활용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서원대는 “이번 협정 체결을 계기로 해당 분야 차세대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동신대(총장 정기언)는 지난달 25일과 26일 이틀 동안 보직교수 연찬회를 개최했다. 김필식 이사장, 정기언 총장을 비롯해 보직교수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연찬회에서 참석자들은 오는 4월 동신비전 2020선포 1주년을 앞두고 비전 달성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을 다짐했다.


상지대(총장 김성훈)는 지난달 29일 육군 제11사단 및 홍천군과 학·군·관 교류협약을 체결하고 군 장교와 공무원 석·박사 학위 취득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상지대는 이에 따라 홍천과 인근지역 군 간부를 대상으로 평화안보대학원과 야간학부과정 운영을 위해 교육장을 개설하고 신학기 개강과 함께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순천대(총장 장만채) 나노신소재응용공학부는 전문산업체를 위한 계약형학과를 개설하고 이번 학기부터 수업에 들어간다. 이날 10명의 신입생이 입학한 계약형학과는 산업 근로자에 대한 재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직무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신 산학협력 교육체제로 개설됐다.


숭실대(총장 이효계·아래사진 오른쪽)는 지난달 26일 국방대학교(총장 정동한)와 학술교류협약을 체결하고 교수 및 교직원 상호교류, 학생교류 및 학점인정, 공동연구 및 학술회 공동개최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양교는 특히 학점교환제를 운영해 상대 대학원에서 학기당 6학점, 재학기간 중 총 12학점 범위 안에서 학점을 취득할 수 있도록 했다.


충남대(총장 송용호)는 지난달 25일 남기명 법제처장에게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남기명 법제처장은 지난 1975년 충남대 법학과를 졸업해 1981년 법제처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충남대는 “남 처장은 법령해석제도를 대폭 확대해 일반 국민들도 법령해석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 중심의 정책을 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명예법학박사 학위 수여 배경을 밝혔다.

한양대(총장 김종량)는 지난달 25일 파키스탄에서 파키스탄정부 HEC(Higher Education Commission)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오는 2013년까지 파키스탄 정부파견 장학생을 받아 교육하는 것에 합의했다. 한양대는 이에 따라 파키스탄 정부에서 선발한 108명의 학생들을 인터뷰를 통해 선발, 2학기에 60여명의 학생이 입학하게 된다.


한국외대(총장 박철)는 지난달 28일 한국외대 본관에서 아리랑국제방송(사장 장명호)과 방송콘텐츠 제작 및 활용에 관한 교류협정 체결식을 가졌다.


포스텍(총장 백성기·아래사진 오른쪽)은 지난달 28일 삼성서울병원(원장 이종철)과 생명공학분야 연구 상호협력을 위한 연구공동체 협약을 맺었다. 양 기관은 이에 따라 △연구인력 교육·훈련 및 교류 △공동연구 자문 및 기술정보 교환 △연구시설 및 장비 공동이용 △공동세미나 및 학술회의 개최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