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대학 집단매도 경계 … 정부보다 제3기관이 적격
대학 집단매도 경계 … 정부보다 제3기관이 적격
  • 박상주 기자
  • 승인 2007.09.0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학위 검증시스템 추진’에 대한 교수사회 시각

가짜 박사학위 논란에 따라 정부가 학위검증시스템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지자, 일부 대학 교무처장 등 대학가에서는 ‘마치 대학사회 전체가 학위위조 집단처럼 매도돼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일부 대학의 임용 파행 문제를 정부와 언론이 전체 대학사회의 문제로 확대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다.
그러나 학위검증시스템 구축에 대해서는시각이 엇갈렸다. 서울지역 대학은 ‘필요 없지만 있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는데 반해 지방 대학은 ‘필요하고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승철 성균관대 교무처장은 “교수임용은 일상적으로 하는 것이고, 학위위조 등의 문제는 거의 없다. 언론이 호들갑떠니 정부가 끼어들어 검증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백인성 부경대 교무처장은 “예체능 쪽에 데이터가 없어 일어난 문제다. 언론이 이를 과대포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철세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교권위원장은 “신정아 씨 경우는 동국대가 가짜 학위를 판별하지 못해 문제가 된 게 아니라 임용비리의 내막을 밝히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언론의 확대해석은 경계하면서도 정부가 주도하는 ‘검증시스템’ 구축에 대한 반응은엇가릴는 지점이 있었다.
서울 소재 대학들의 교무처장들은 대체로 “대학 자체에서 충분히 학위 검증을 할 수 있어 큰 필요성이 없다”는 시각이다.
박승철 처장은 “다만 직접 검증하기 어려운 대학의 경우 민간기관인 대교협이 검증해주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 그러나 교육부가 앞장서서 하겠다는 발상은 잘못”이라고 평했다. 김경환 서강대 교무처장도 “검증기관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 도입하더라도 공공성을 가진 학진이 해야 잡음이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방 사립대학 교무처장들은 대체로 “실무적 차원의 검증 서비스가 있으면 좋겠다”는 반응이다.
김태완 계명대 교무처장은 “대부분의 학과에는 문제가 일어날 여지가 없지만 예체능 쪽에서는 검증이 어렵다”면서 “특채 때 그런 허점이 드러날 수 있으니 보완 차원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태승 아주대 교무처장은 “예체능쪽을 임용할 때 어려움이 많다. 그런 경우에는 검증기관이 필요할 것이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류호용 영남대 교육지원처장은 “대학이 일일이 검증할 인력이 없다. 대교협이 대행한다면 맡겨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진 원광대 교무처장은 “공신력이나 객관성이 있는 학진의 전문가가 맡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교수사회의 반응은 대학 자율성에 맡기되, 공신력있는 학진이나 대교협 주도라면 검증시스템을 생각해볼 수 있다는 것으로 집약된다. 검증시스템 추진 주체가 귀기울여야 할 대목인 셈이다.
박상주 기자 sjpark@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