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9:32 (수)
“부실 검증이 부른 파국…임용 절차 엄격해야”
“부실 검증이 부른 파국…임용 절차 엄격해야”
  • 강민규 기자
  • 승인 2007.07.15 16: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아 교수 ‘가짜 박사’ 논란…동국대 교수회 성명

학위 조작 파문을 일으킨 신정아 동국대 교수(교양교육원)의 임용 당시 채용절차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0일 동국대 교수회는 성명을 내고 “2005년 신 교수 임용 당시 예술대학과 문화예술대학원 교수들이 신 교수의 학위에 의혹을 제기하며 총장에게 강력히 항의했지만 학교당국은 학위를 제대로 검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신 교수에 대한 특별채용 절차가 진행되던 2005년 9월 가짜학위 의혹이 불거져 나오자 동국대 교원인사팀은 예일대 대학원에 사실확인 조회를 신청했다. 동국대는 이후 교원인사팀이 “예일대 박사학위가 맞다”는 내용의 답신 팩스를 받았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11일 이 팩스문서는 허위문건인 것으로 밝혀졌다.

동국대가 지난 5일 예일대에 신 교수의 학위취득 여부를 묻는 공문을 보내자 예일대 측이 “신 교수는 예일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지 않았으며 학생으로 등록한 사실도 없다”고 답변해온 것.

게다가 예일대는 동국대가 2005년에 받았다고 발표한 답신 팩스에 대해 “그런 문건을 보낸 적이 없다”고 밝혀 결국 그 팩스는 누군가에 의해 조작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상일 동국대 학사지원본부장(토목환경공학과)은 지난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현재 예일대가 어떤 경로로 그러한 팩스가 발송됐는지를 조사하고 있으며 동국대도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동국대는 임용 시 학위검증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임용지원을 받을 때 성적증명서와 학위증명서 사본을 제출받지 않은 사실도 이를 뒷받침한다. 이 본부장은 “신 교수가 박사학위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았고, 또 우수한 인력을 급히 채용하려다 보니 당시 대학본부가 성적증명서 등은 추후에 보완 받으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동국대 교수회는 교수 임용절차의 엄격화를 촉구하고 있다. 교수회는 성명서에서 “지금도 특별채용이 진행되고 있는데 어느 분야에서 몇 명이 초빙되고 있는지 공개된 바가 없다”며 “특별채용 절차가 공개적으로 진행되지 않으면 신 교수 사태와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민규 기자 scv21@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팔복 2007-07-20 16:43:20
가짜박사 이번뿐만이 아닌것 같습니다. 전체 대학마다 다시 재조사해보면 알꺼예요.
정부에서 특수조사원을 대학별로 파견하여 조사해보면 어딘가 모르게 지금도 숨어있는 가짜 박사님들이 계실거예요. 가짜박사 속히 뿌리뽑의세요. 진짜 박사 명예 훼손가지않게 말입니다. . 제발 재조사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