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7 10:00 (화)
대학평가, 자율성 확대·재정지원 학충 ‘미흡’
대학평가, 자율성 확대·재정지원 학충 ‘미흡’
  • 김유정 기자
  • 승인 2007.05.2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학평가협, 첫 워크숍

“현행 대학평가는 대학 자율성 확대와 재정지원 확충에 미흡하다.”
전국대학평가협의회는 지난 15일과 16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제1회 춘계 워크숍을 열어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장무 이하 대교협)의 제2주기 대학평가 결과를 평가하고 2007년도 대학 평가방향을 논의했다.  신현대 전국대학평가협의회 연구센터장(성균관대 혁신팀 과장)은 대교협의 제2주기(2001~2006) 대학종합평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2일부터 13일에 걸쳐 전국 4년제 국·공립, 사립대 2백3개 대학 평가실무 전문가를 대상으로 우편을 통해 실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은 제2주기 대학종합평가 결과 활용도와 관련해 대학의 중장기 발전계획수립과 대학운영 및 동기부여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답한 반면 정부의 재정적 지원판단근거(11%), 기업체 활용(국·공립대 0%, 사립대3.6%), 대학선택을 위한 기초자료(10% 내외) 등으로는 거의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제3주기 대학종합평가의 평가위원 자격으로 79.3%가 전문가 통합그룹(교수, 기업체, 공무원, 연구원, 교직원)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특성화항목 중 가장 비중치가 큰 부분으로 특성화분야 선정과정 및 발전계획(28.2%), 사회수요자(기업체, 학생, 학부모 등)에 대한 기여도(19.4%) 등 2개 지표를 선택했다. 전우홍 교육인적자원부 평가지원과 과장은 “평가계획 수립, 결과 판단 등 평가 중요사항을 심의하는 대학평가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45명 내외의 평가전문가 그룹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유정 기자 je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