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간토 조선인 6천 명 대학살···특별법 제정만이 답이다
간토 조선인 6천 명 대학살···특별법 제정만이 답이다
  • 최승우
  • 승인 2022.09.2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홍 외 5인 의원·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 
간토 대지진 조선인 대학살 진상규명 특별법안 촉구  
지난 20일 국회소통관에서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제정 추진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유기홍 더불어민주당 의원

간토 조선인 6천여 명의 대학살에 대해 특별법 제정이 촉구됐다. 간토 조선인 대학살 99주기를 추도하며, 지난 20일 국회소통관에서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유기홍(더불어민주당)외 5인 의원은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제정 추진 기자회견을 열었다.

1923년 9월 1일 대지진으로 인한 천재지변 속에서 재일동포들은 마을을 전멸시키기 위해 우물에 독을 풀어 넣는 집단 살상범, 산업시설에 불을 지르는 방화범으로, 일왕을 테러하려는 암살범이라는 누명을 뒤집어썼다. 

설상가상으로 일본 정부는 계엄령을 발동하며 재일동포 사회 전체가 일본의 적이 됐다. 계엄령은 간토 전역으로 확산됐고 도쿄, 가나가와, 치바, 사이타마, 군마 등지에서 계엄군과 경찰, 그리고 정부에 의해 조직된 자경단이 6천여 명의 조선인을 학살했다.  

일본 제국주의의 조선에 대한 식민지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이 대량 학살사건은 해방이 되고 77년이 지나도록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조차 이뤄지지 않아 아직도 그 실상이 온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간토 지역에서 억울하게 죽어간 식민지 조선인들은 누구이며, 그들은 왜 죽어야 했는지, 그들의 유해는 지금 어디에 묻혀 있는지, 희생자들을 하염없이 기다렸을 유족들은 어디에 있는지, 그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지, 무엇 하나 제대로 드러난 것이 없다.

일본 정부, 중국인 피해는 배상 약속

당시 학살된 중국인 피해자 750명의 명단은 일본 정부가 작성해 중국 정부에 넘겨졌고, 일본 정부는 중국인 피해에 관한 배상을 약속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대한민국이 요청한 조선인 사망자 기록에 대해선 겨우 40명으로 축소된 자료를 공개했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와 유기홍 외 의원 5인은 “간토학살의 진상을 제대로 밝히는 일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과제다”라며 “지금이야말로 100년 동안의 무책임을 끝내고 진상규명을 위한 초당적 협력으로 우리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을 추진할 수 있도록 국회가 나서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특별법 제정을 통해 △간토 대학살 사건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 피해자 명예 회복 △ 피해자 추도를 위한 추도공간, 역사관 조성 △간토 대학살 사건에 대한 올바른 역사교육 등을 해 나가자고 주장했다.

간토 대학살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해서 정파를 떠나 여야가 함께 나서야 했다. 그러나 2014년 19대 국회에서 유 의원의 대표발의로 여야 의원 103여 명이 특별법안 제정을 추진했지만 안타깝게 제정되지 못했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는 “2023년 100주기에는 특별법이 제정돼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시작할 수 있도록 간토 학살의 6천여 희생자들, 60만 재일동포들,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가 함께 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