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19:55 (금)
“책을 통째로 스캔한다고? 불법입니다”
“책을 통째로 스캔한다고? 불법입니다”
  • 강일구 기자
  • 승인 2022.09.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을 신학기 대학가 불법교재 집중 단속
불법교재 온라인 유통 증가에 대응 위해 온·오프 합동 추진
전국 600여개 복사업소, 140여개 스캔방 등 '교재 스캔본' 유통 집중 모니터링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박주환, 이하 보호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가을 신학기를 맞아 전국 대학가를 중심으로 불법 교재 집중단속과 저자권 침해 예방활동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불법 교재의 온라인 유통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합동으로 추진된다. 

전국 600여개 대학가 복사업소와 140여개 셀프 스캔방 뿐 아니라, 웹하드 사이트와 중고거래 플랫폼,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등 온라인 공간에서의 불법 대학교재 스캔본(PDF 파일) 유통 역시 집중 모니터링을 통해 시정권고 조치할 계획이다. 

저작권 침해 예방을 위한 대학생 인식 제고 활동 역시 함께 전개된다. 보호원은 대한출판문화협회,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한국학술출판협회 등과 공동으로 제작한 맞춤형 홍보 영상을 대학교 게시판과 소셜 미디어에 게재할 계획이다. 대학생이 참여하는 다양한 홍보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보호원 관계자는 “철저한 단속을 통한 대학가 저작권 침해 예방뿐만 아니라, 대학과 출판계 등 유관기관과 함께하는 지속적인 홍보활동 등을 통해 대학가 불법복제물 유통 근절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일구 기자 onenin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