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7:07 (수)
양진오 대구대 교수, ‘거리의 대학’ 연재 책으로 출간
양진오 대구대 교수, ‘거리의 대학’ 연재 책으로 출간
  • 김재호
  • 승인 2022.08.1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5편의 칼럼 모아 ‘지역 원도심에서 발견한 배움’ 출간
2018년부터 ‘북성로 대학’ 인문학 커뮤니티 운영 경험 기록

<교수신문>에 ‘거리의 대학’을 연재했던 양진오 대구대 교수(문화예술학부)가 칼럼을 모아 『지역 원도심에서 발견한 배움』(학고방)을 출간했다. 지난 2020년 12월 8일부터 2021년 12월 27일까지 총 25편의 칼럼이 지면에 게재됐다.

 

양진오 대구대 교수는 교수신문에 연재했던 총 25 편의 칼럼을 모아 ‘지역 원도심에서 발견한 배움’ 을 출간했다. 사진=대구대

이 책에서 양 교수는 지역대학 인문학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교수들이 지역 원도심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인문학을 굳이 대학 강의실과 연구실에 가둬두지 않아야 한다는 소신을 양진오 교수는 이 책에서 말하고 있다. 교수들이 먼저 ‘로컬’을 알아야 지역대학을 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책의 부제는 ‘북성로대학 프로젝트 거리의 대학을 기록하다’이다. 양 교수는 책에서 지역 원도심의 인문학적 가능성을 주목하자고 말한다. 지역 원도심이 단지 지난 과거의 죽어버린 유산을 간직한 장소가 아니라는 말이다. 예컨대 대구 원도심 향촌동은 1950년대 한국 전시문화의 산실이며 이와 관련된 구상 시인의 스토리는 감동적인 콘텐츠로 되살려낼 수 있다는 게 양 교수의 지론이다. 또한 북성로는 대구 지역만이 아니라 격동의 한국 근대사를 학습할 수 있는 역사의 현장이라고 양 교수는 이 책에서 말한다.

또한 대구 원도심은 복고 취향을 지향하는 지역 청년들의 쉼터이자 일터가 될 수 있다고 양 교수는 강조한다. 지역 청년들이 사회적기업, 협동조합의 방식으로 원도심에서 활동하는 지역전문가와 함께 경험의 폭을 넓혀야 한다는 게 양 교수의 생각이다. 이런 배경에서 양 교수는 2018년부터 북성로 수제화 골목에서 ‘북성로대학’이라는 이름의 인문학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전문가와의 협업, 시민강좌, 학생 창업, 스토리텔링 답사. 독서모임 등 북성로대학 프로젝트를 기록한 책이 바로 ‘지역 원도심에서 발견한 배움’이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