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7:07 (수)
명화로 읽는 과학의 탄생
명화로 읽는 과학의 탄생
  • 최승우
  • 승인 2022.07.2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금현 지음 | 파피에 | 304쪽

과학자들의 무모하고 엉뚱한 도전이 낳은 엄청난 발견과 발명,
설렘과 긴장과 자부심이 함께하는
위대한 ‘과학사의 그때 그 시절’을 그림으로 읽는다!

17세기 네덜란드에서 ‘인체 해부’는 1년에 한 번뿐인 ‘이벤트’였다?!
파스칼과 데카르트의 ‘진공’ 논쟁, 승자는 누구였을까?
밤하늘 88개 별자리에 이름을 붙여준 ‘별의 남자’는?
금을 찾던 연금술사들이 금 대신에 얻은 것은?

안드로메다, 페르세우스, 오리온 등 신화에서 따온 낭만적인 별자리 이름은 거의 2,000년 전에 정해졌는데 이들 별자리의 이름을 불러준 사람은 누구일까? 인체 해부는 300여 년 전까지만 해도 금지시되었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는 1년에 딱 한 번 허용되었는데, 해부용 시체에는 엄격한 조건이 붙어 있었다고 한다. 그 조건은 무엇이었을까? 파스칼은 진공이 있다고 했고 데카르트는 진공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여 대립했는데, 데카르트의 코를 납작하게 해준 파스칼의 실험은 무엇이었을까? 과학사의 드라마틱한 순간들을 렘브란트, 페르메이르, 다비드 등 유명 화가들의 작품은 물론, 앤티크 일러스트, 세밀한 판화, 신랄한 풍자로 가득한 캐리커처 등을 통해 다각도로 들여다본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