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7:07 (수)
넝쿨 장미의 가시, 속세와 길항하려는 의지 아닐까
넝쿨 장미의 가시, 속세와 길항하려는 의지 아닐까
  • 김재호
  • 승인 2022.08.04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근조 중앙대 명예교수의 열네 번째 시집

최근 류근조 중앙대 명예교수(국문과·사진)가 일생의 마지막 시집을 신문사로 보내왔다. 그의 열네 번째 시집의 제목은 「넝쿨장미에 대한 의혹」이다. 책의 형태가 아닌, 출력본으로 보내온 이번 시집은 한 시인의 공력이 삶에 대한 회한으로 다가온다. 원고 마지막에는 류 시인의 일생이 자전 에세이로 간결하게 담겨 있다. 1966년 <문학춘추>로 등단한 류 시인은 교사, 교수를 거치며 교단 생활을 한평생 해왔다. 

 

류근조 중앙대 명예교수는 열네 권의 시집을 펴냈다. 그는 이번 시집에서 교사, 교수생활을 자전적 에세이로 풀어냈다. 

“감성의 살과 의지의 뼈 그 길항적 힘이 지탱하고 있는 긴장감의 팽팽함” 류 시인은 이번 시집을 이같이 개괄했다. ‘길항’은 “서로 버티어 대항함”을 뜻한다. 무엇이 그토록 서로 대항하도록 했을까. 그 실마리는 유형의 무덤을 거부하고, 임형주 팝페라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처럼 무형의 자유가 되겠다고 적은 곳에서 찾을 수 있다. 에필로그에서 류 시인은 인간의 생로병사를 “우연한 기회에 잠깐 지상의 한 대기 현상(大氣現象) 혹은 내포개념에서 발생한 것”으로 간주했다. 일생을 치열하게 살아온 류 시인은 여전히 삶과 죽음의 길항을 버티고 있다. 

이번 시집의 제목은 왜 ‘넝쿨장미에 대한 의혹’일까? 류 시인은 다음과 같이 적었다. “프란체스코 성인이 참회하며 뒹굴었다는 장미 밭에서 실제로 장미의 가시 없음을 본, 새삼 그 뿌리 깊은 신앙심을 떠올려 보네 / 그런데 지금 철책을 감아 오르는 우리 아파트 넝쿨 장미들은 왜 가까운 주민들의 손길을 거부하고 가시를 방패 삼아 횡포를 들이 대는가 / 나는 출근 길 앞둔 이 시간에도 그 의혹 때문에 이 글을 쓰고 있네” 넝쿨 장미의 가시는 아마도 속세에 찌든 이들과 길항하려는 의지가 아닐까. 그걸 알아채는 시인의 감수성이 참 예민하다. 

한편, 류 시인은 대학교수가 되기까지의 우여곡절을 에세이로 풀어냈다. 예전에는 교사가 박사과정생이 될 수 없었던 사정, 교수채용과 관련한 에피소드, 교수가 된 후 자초한 일로 인해 정직처분을 받고 와신상담을 했던 일, 자신의 전집이 미국 하버드대와 미시간대에 소장도서가 돼 긍지를 느낀 일, 근원회귀를 꿈꾸는 은튀 후의 삶까지. 그는 영화 「버킷 리스트」 처럼 살지는 못해도 “영화 같은 기호적 체험을 통한 대리체험”이나 “미술 같은 예술세계에의 탐닉”을 할 뿐이라고 밝혔다. 

원고에 나와 있는 첫 번째 시를 소개하며, 짧은 평을 마친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