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6:39 (월)
한국 현대시를 한시로 옮긴 최초의 저작
한국 현대시를 한시로 옮긴 최초의 저작
  • 김재호
  • 승인 2022.07.2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시로 만나는 한국 현대시』 펴낸 강성위 박사

“강호는 넓고 좋은 시는 많다.” 이 문장을 한문으로 번역하면 ‘江湖廣大好詩多(강호광대호시다)’이다. 최근 『한시로 만나는 한국 현대시』(푸른사상)를 펴낸 강성위 박사(서울대 중어중문학과)는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좋은 한글 시를 한시(漢詩)로 옮기고, 다시 한시를 우리 말로 번역하고 주석을 달았다. 또한 각 시마다 에세이로 집필된 한역 노트는 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강성위 박사는 만 3년 동안 매주 1회씩 <한경닷컴>에 칼럼을 써왔다. 한글 시는 한문으로 전환되며 새로운 느낌을 전해준다. 사진=김재호

예를 들어 김용택, 나태주, 윤동주, 조지훈, 맹문재, 정호승 시인들의 시가 한문으로 번역된 것이다. 이 책은 출간된 지 약 2개월만에 2쇄를 찍었다. 강 박사는 만 3년 동안 매주 1회씩 관련 칼럼을 집필했다. 그는 “원시(原詩)가 한역이 될 때 어떤 점이 어떻게 달라졌는가 하는 것을 한문이나 한시 비전문가들에게도 보여줄 필요가 있기 때문”라고 설명했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