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5 09:58 (월)
전북대, 구 정문 주변에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21세기 신성장동력 IT+BT+CT 창업생태계 육성
전북대, 구 정문 주변에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21세기 신성장동력 IT+BT+CT 창업생태계 육성
  • 배지우
  • 승인 2022.07.0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21세기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ICT· BT ·CT 등이 집적한 도시형 첨단산업단지를 캠퍼스 내에 조성한다. 대기업과 신생 스타트업, R&D센터, 지원시설 등이 어우러진 전북형 창업허브를 만들어 지역발전의 플랫폼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캠퍼스혁신파크

전북대는 2030년까지 총 사업비 1,110억 원을 투입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전북대 구정문 및 실내체육관 일대의 유휴부지 3만 6,580㎡에 미래형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게 골자다. 선도 앵커역할을 하게 될 네이버(헬스부문)· KT· 하림· IMI 등 180여개 기업이 함께 참여한다. 

이와 관련해 전북대는 교육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2022 캠퍼스 혁신파크 공모사업’에 지난달 선정됐다. 대학을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취지를 내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에는 올해 17개 대학이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전북대·창원대가 8.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적으로 뽑혔다. 

전북대는 구정문 및 실내체육관 일대 부지 36,580㎡를 올해부터 2030년까지 3단계(1단계 25,516㎡, 2단계 3,537㎡, 3단계 7,527㎡)로 나눠 개발한다. 총 사업비는 1,110억이 들어 갈 것으로 추산한다. 

올해 착수하는 1단계 산학연 혁신허브(연면적 22,300㎡) 건립 사업에는 510억원(국비 190억원, 도비 40억원, 시비 40억원, LH 240억원)을 투입한다. 
2026년 오픈을 목표로 문화콘텐츠, ICT, 바이오융복합을 중심으로 기업 입주공간과 연구소, 기업종합지원센터 등을 마련한다. 

1단계 사업은 메타버스 중심 첨단 디지털 문화콘텐츠산업의 기반을 조성하는 전주시 도시재생뉴딜사업(I-TOWN)과 연계돼 미래 산업 육성 및 지역발전 동력의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단계 사업은 2025~27년에 300억원을 투입한다. R&D 고도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거점을 조성해 지속성장의 토대를 마련한다. 
2030년에 마무리하는 3단계 사업은 ECO복합단지 조성에 초점을 맞춘다. 교육, 문화,복지 등 정주시설을 갖춰 직원들을 위한 워라벨 타운을 건설한다.   
전북대는 이달 중 산업단지계획 수립을 위한 행정절차를 시작으로 최대한 속도를 내 2026년에는 관련 분야 기업들 입주가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은 현장 실사, 종합 평가 등에 전라북도와 전주시의 고위 관계자들이 직접 참여하고 브리핑을 하는 등 적극적인 의지를 보임에 따라 지자체와의 유기적인 사업 수행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김동원 총장은 “전북대가 축적한 창업중심대학, LINC 3.0, SW중심대학 등 노하우와 교육·연구 인프라, 주변 지원기관의 네트워크 등을 잘 결합해 전국 최고의 창업허브를 조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대학발전의 선순화 구조, 지역발전의 시너지 효과, 청년층 일자리 창출 등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