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6:50 (목)
“대중음악으로 한국의 현대문화사 조망”
“대중음악으로 한국의 현대문화사 조망”
  • 김재호
  • 승인 2022.06.1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팝의 고고학 』 총 4권 출간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한국 대중가요의 역사를 조망하는 책이 출간됐다. K팝의 기원을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차원에서 분석했다. 시공간을 두 축으로 한국 팝이 어떻게 탄생하고 우상(아이돌)이 되었는지 집중 탐구했다. 연도별로 총 4권을 펴낸 공동저자들은 신현준 성공회대 교수(사회융합자율학부), 최지선 대중음악평론가, 김학선 대중음악평론가다. 장장 20여년에 걸쳐 책을 집필했다.

 

신 교수는 지난달 31일 <교수신문>과 인터뷰에서 “이 책이 그저 음악 좋아하는 사람들끼리만 읽고 좋아하는 책이 아니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라며 “한국 팝, 일반적으로 말하면 ‘대중음악’이라는 시점을 통해 한국의 현대문화사를 조망한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