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9 18:22 (수)
전북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10년 연속 선정
전북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10년 연속 선정
  • 배지우
  • 승인 2022.05.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문화유산 이해 위한 심화 교육 과정 편성 운영

전북대학교 박물관(관장 김은희)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공모사업에 10년 연속 선정돼 지역의 인문 교육 확산에 나선다.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체험 프로그램.

이 사업을 통해 ‘풍남문을 열고, 전주성으로!’라는 프로그램을 실시,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깊은 이해의 시간을 마련해 오고 있는 박물관은 올해 역시 23일 전주 자연초등학교를 시작으로 11월까지 초등 15개 학급, 중등 자유학기제 수업 5개 학급 등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체험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을 통해서는 전시실 수어해설과 전주성에 대한 이론 교육 등을 실시하고, 풍남문과 전라감영 탐방을 통해 보고 들은 내용을 다시 한 번 직접 탐구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또한 박물관에 직접 방문해 풍남문 조립과 전주성 지도까지 완성함으로써 사회·문화·역사적 맥락을 탐구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김은희 전북대 박물관장은 “전북대박물관은 해마다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을 통해 인문교육 확산을 주도하고, 특히 지역 역사와 문화를 계승하는 중추적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내실화 된 체험교육을 통해 지역의 청소년들이 지역 정체성을 바로 알고, 인문정신의 가치를 살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