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7:31 (목)
단국대, 초머 모세 주한헝가리대사에 명예정치학박사 수여
단국대, 초머 모세 주한헝가리대사에 명예정치학박사 수여
  • 배지우
  • 승인 2022.05.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총장 김수복)는 오는 13일(금) 오전 10시 난파음악관 콘서트홀에서 초머 모세(Dr. Csoma Mózes) 주한 헝가리 대사에게 명예정치학박사를 수여한다.

초머 모세 주한헝가리 대사.
초머 모세 주한헝가리 대사.

주한 대사 임명 전인 2008년, 교수 신분으로 국립엘떼(ELTE)대학에 헝가리 최초의 한국학과를 설치한 초머 모세 대사는 이후 석사, 박사과정까지 개설해 한국학 생태계를 구축했고 한국학 전문가 육성에 앞장서며 한국어 및 한류 확산에 기여해왔다.

초머 모세 대사는 헝가리 내 한국학 전문가 육성과 더불어 『한반도를 방문한 헝가리인들의 기억 비망록』(2009),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1956년 헝가리 혁명과 북한 유학생들』(2013) 등 5권의 한국학 저서도 출판하는 등 남다른 한국 사랑을 보여왔다.

2018년 9월 주한 헝가리 대사에 임명된 초머 모세 대사는 한-헝가리 수교 30주년(2019년)을 맞아 양국간 친선교류 증진을 위해 헝가리문화원을 개설하고 학술문화 진흥을 위해 ‘한-헝가리 독립운동 심포지엄’ 개최, 단국대 헝가리연구소 설립 후원, 국립무용단의 헝가리공연 후원 등의 사업을 전개하기도 했다. 

김수복 총장은 “초머 모세 대사의 삶과 업적이 한-헝가리의 역사에 대한 깊은 고찰에서 출발해 양국간 친선 증진에 크게 기여했다”며 명예박사 수여의 취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