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7 19:28 (금)
기초학문·여성·장애인 교수를 찾습니다
기초학문·여성·장애인 교수를 찾습니다
  • 강일구
  • 승인 2022.05.0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공립대 신임교수 채용 동향
경북대·전북대·충북대, 감염병 대응 위해 교원 확충
교수신문은 신임교수 임용과 관련해 채용 규모와 전공 영역, 중장기 임용 방향, 개선된 정책, 평가방식 등을 조사했다. 총 35곳의 대학으로부터 응답을 받았으며 이번호에서는 국립대학의 채용 트랜드와 융합 트랜드를 소개한다. 사진=픽사베이

국립대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4차 산업혁명 인재확보 노력만이 아니라, 교원의 다양성 확보와 기초학문을 보호하는 데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이공계 중심 국공립대는 4차 산업혁명 인재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서울과학기술대의 경우 올해 2학기 채용에서 공학 12명, 자연 3명, 예체능 2명, 인문 3명을 채용한다. 서울과기대는 인재 채용에 있어서만이 아니라 첨단분야 학과도 설립하고 있다. 올해에는 지능형반도체공학과, 미래에너지융합학과를 신설했고 내년에는 스마트ICT융합공학과를 설립한다.

지방 국립대도 4차 산업혁명 인재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기초학문 보호를 위한 채용도 진행하고 있다. 공주대는 기초학문 분야와 첨단분야로 나눠 신임교수 임용을 진행했다. 거점국립대는 기초학문 보호와 지역사회에 필요한 의료인력 양성에 힘쓸 교원 확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북대는 국가시책에 따른 지역거점병원이 있기에, 감염병 대응을 위해 의·약학 분야 임용을 확대하고 있다. 전북대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감염병 분야와 관련된 다수 신임교원을 임용했다. 경북대는 의료계열 학과 교수 채용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치의학과, 예방의학 분야의 교수 지원자가 없어 채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상국립대는 지역사회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분야 신임 교수 채용에 관심을 갖고 있다. 다만, 4차 산업혁명 관련 전공자들이 수도권 소재 기업이나 대학 재직을 선호하기에 지원자가 적다고 말했다.

서울시립대, 올 상반기 여교수 50% 채용

※교수신문 전국대학 2022 신임교수 채용조사

국공립대는 여성과 장애 교원 채용 등 교원의 다양성 확보를 노력하고 있다.

서울시립대는 양성평등의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 여성 교원 확보율을 높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채용인원의 39%, 올해 상반기에는 교원의 50%를 여성으로 채용했으며 앞으로도 여성 교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또한, 국적에 상관없이 교육·연구 능력이 탁월한 사람이라면 채용한다.

충북대는 장애 교원 채용에 힘쓰고 있다. 장애인 교원 채용 활성화를 위해 연구 기간과 연구실적 기준을 완화했다. 강원대도 장애인·여성·외국인 교수 충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신희 경북대 교무처장은 “최근 몇 년간 임용된 교수들은 다양한 경력과 학력을 가지고 있고, 연령도 낮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일구 기자 onenine@kyosu.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