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9:32 (수)
[창간 30주년 축사] 대학과 출판의 동반성장 위한 가교 역할 기대
[창간 30주년 축사] 대학과 출판의 동반성장 위한 가교 역할 기대
  • 한봉숙
  • 승인 2022.04.1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봉숙 한국학술출판협회 회장

대학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연구자들의 학술 활동을 뒷받침하는 밑거름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는 한국학술출판협회를 대표하여, 긴 세월 동안 변함없이 대학, 교육, 연구의 가치를 수호하고 이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이정표가 되어 대학사회와 함께 발전해온 교수신문의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벌써 3년째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팬데믹은 각계각층에서 오늘날 한국 사회의 시스템을 근본부터 바꾸어 놓았으며, 이 변화는 현재도 진행형입니다. 이 복잡하고 혼란한 시기를 맞이하여 우리 출판계도 교육계도,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환경에 적극적으로 응전하면서 더 나아가 긍정적인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도전과 맞닥뜨리든 유연하게 대응하며, 참신한 사고방식으로 문제 상황을 해결하는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낼 수 있는 인재가 바로 오늘날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상일 것입니다. 대학이 그러한 인재를 교육해내는 장이 되는 동시에 그들의 활동을 지지하는 후견자가 되어주고, 출판계가 그 파트너로서 동반 성장하는 데, 교수신문이 가교의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합니다. 

교수신문의 창간 30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대학사회의 변화와 발전을 견인하면서 우리나라 최고 지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그리하여 올바른 시대정신을 반영하는 정론지로서 우뚝 서기를 응원하겠습니다.

한봉숙 한국학술출판협회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