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1:49 (목)
[창간 30주년 축사] 출판산업·지식문화 발전 위해 안목과 깊이를
[창간 30주년 축사] 출판산업·지식문화 발전 위해 안목과 깊이를
  • 윤철호
  • 승인 2022.04.1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장

교수신문 창간 30주년을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원사와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긴 세월 동안 오롯이 학문의 자유와 발전, 대학사회의 민주주의를 위해 일관된 목소리를 내온 교수신문은 드물지만 소중한 존재가 아닐 수 없습니다.

 

대학 내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고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수준 높은 의견을 제시하여 우리나라 교육과 학술분야 발전에 기여해온 교수신문은 출판문화 발전에도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술출판은 코로나 팬데믹을 맞아서 더 큰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점점 더 많이 불법 파일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불법복제물의 이용이 늘어나면 책값은 상승하고 좋은 책이 나올 수가 없으며, 이는 출판산업의 붕괴, 우리나라 지식문화의 쇠퇴로 이어질 것입니다.

올해 초 발표된 독서율 조사는 책을 1년에 한 권도 읽지 않는 사람이 대폭 늘어났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산업의 위기도 문제이지만 사회의 위기, 국가의 위기이며, 출생률의 저하만큼이나 심각한 상황입니다. 그밖에도 저작인접권, 공공대출보상제도, 보상금제도 등 출판계의 해묵은 과제도 출판계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쉽게 풀리지 않는 이슈들입니다.

우리 사회의 학문과 교육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교수신문이 이러한 문제들을 장기적인 안목과 깊이를 갖고 다뤄주길 기대합니다. 출협도 출판계의 대표 단체로서 지식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창간 30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합니다.

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