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9:32 (수)
[창간 30주년 축사] 대학교육 패러다임 선도·새 비전 제시 기대
[창간 30주년 축사] 대학교육 패러다임 선도·새 비전 제시 기대
  • 오세정
  • 승인 2022.04.1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

우리 사회 지성의 거울이자 공론장인 교수신문의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교육 정론지의 가치를 지키며 대한민국의 고등교육 발전을 위해 한결같이 헌신해 오신 교수신문 임직원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창간 이후 세대가 바뀌는 오랜 시간 시대정신을 모색하고 학술 담론의 깊이를 일궈가며 우리 대학들이 직면한 혼돈을 정리하는 교과서로 든든히 자리를 지켜온 교수신문의 발자취는 그 의미가 더할 수 없이 큽니다. 동시에 교수사회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하고 펜 끝을 날카롭게 하여 학계와 사회에 비평적 논의의 영감을 제공해야 하는 책임은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대학교육이 대전환의 시대를 맞이했습니다. 대학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성찰하여 새로운 도약의 미래를 열어가야 합니다. 서울대는 교육과 연구의 질적 혁신을 이루고 다양한 교육 주체와 소통·협력하여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가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균형 잡힌 시각과 가치 있는 정보를 제공하며 교육정책 수립의 동반자가 되어준 교수신문이 앞으로도 대학과 사회를 잇는 지성의 가교가 되어 대학교육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주실 것으로 기대합니다. 더 큰 성장 이루시기를 기원하며 응원하겠습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