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8:01 (수)
[창간 30주년 축사] 교수들에게 희망 주는 신문으로 거듭나길
[창간 30주년 축사] 교수들에게 희망 주는 신문으로 거듭나길
  • 김제영
  • 승인 2022.04.1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영 전국여교수연합회 회장(백석대)

팬데믹으로 어려운 경제에도 창간 30주년을 맞이한 교수신문에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교육 현장에 있는 저로서는 미래교육의 개혁과 지켜야 할 교육에서 혼선이 빚어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비대면 원격수업의 연속과 최근 인공지능과 메타버스 학문 연구 등 교육발전 이면에 감성을 다루는 인성교육 혼돈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대면에서 배우는 조직과 질서, 사회성 그리고 존엄성이 사라지고 개인주의와 이기주의가 만연하는 학내 분위기와 학생이 교수를 평가하는 기준조차도 비대면 컴퓨터에 있음이 씁쓸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교수신문은 국가 교육정책 방향과 실제 교육 현장에서 어긋나는 사건 사고들을 제시하여 학자들에게 문제해결을 위해 방안을 연구할 정보를 제공하는 곳으로 대한민국 교육정보 총괄 기관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일반 소식지와 달리 차별화된 교수신문은 미래교육의 길잡이 역할로 인문사회, 자연과학, 문화예술, ICT가 소통하며 융복합 학문의 자리매김을 기대합니다. 교수신문은 변화되는 교육의 혼선과 부작용 속에서도 중심을 잡고 올바른 시사를 전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소포클레스는 “인류의 대다수를 먹여 살리는 것은 희망이다”라고 하였습니다. 교수신문은 전국 교수들에게 힘과 에너지를 주는 희망의 신문사로 거듭나시길 바라며, 임직원 여러분의 앞날에 무궁한 영광과 정진을 기원하며 축사에 갈음합니다.

 

김제영 전국여교수연합회 회장(백석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