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7:07 (수)
[창간 30주년 축사] 대학 서열화·불균형 해소하는 역할 기대
[창간 30주년 축사] 대학 서열화·불균형 해소하는 역할 기대
  • 남중웅
  • 승인 2022.04.1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중웅 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동조합 위원장(한국교통대)

교수신문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한국 지성의 정론지인 교수신문은 뉴노멀과 4차 산업혁명의 대전환 시대에 대응하고  미래 지속 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고등교육의 성숙된 견인의 역할을 우리 ‘국교조’와 함께해 나가기를 기대합니다.

속도가 절대적 경쟁력이 된 우리나라는 세계 역사상 가장 빠르게 G10의 반열에 진입하였지만, 초저출산, 과도한 중앙 집중, 계층 간 불균형, 지역 서열화와 소멸 위기, 사회 공동체의 심한 균열 등으로 우리의 제자들에게 꿈과 희망찬 미래가 보장되지 않는 불확실한 사회가 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회 현상 가운데 속도에 중독된 대학은 획일적이고 빈번한 평가로 피로가 누적되고, 상호약탈식 재정 지원 등으로 서열화되고 있습니다. 대학의 자율성이 제한되고 다양성이 용인되지 못하는 구조는 고등교육 생태계의 총체적 위기로 이어져 지방대학은 미래가 불투명해지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창간 30년을 넘어서는 교수신문은 대학의 공공성과 사회적 책무를 위해 노력하는 ‘국교조’와 함께 위기에 직면한 고등교육의 고착된 생태계를 개선하여 상호약탈식 경쟁과 서열화 그리고 불균형을 해소하는 역할 수행에 연대하길 바랍니다.

국교조는 40개 국공립대학 1만8천여 명의 교수님들과 교수신문 창간 30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남중웅 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동조합 위원장(한국교통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