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17:31 (월)
[어느 교수님을 생각하며 쓴 시] '교수'
[어느 교수님을 생각하며 쓴 시] '교수'
  • 장용희
  • 승인 2022.01.25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용희 씨가 보내 온 자작시

 교수

                     장용희

자유의 상징을 흘리며
전의된 감각을 느끼리라

내포된 그대의 마음을
따스한 햇살로 녹이리라

정보의 늪 속에 빠져서
넘치는 갈망을 얻으리라

그늘에 화상을 입은 채
차가운 하늘을 걸으리라

바람에 날려진 세상을
눈물과 밤새워 그리리라

어느덧 커버린 그대를
마음에 담고서 남으리라


장용희

장용희 씨는 고려대 일반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석사과정에 있다. 현재는 휴학 중이며, 오는 9월에 복학 예정이다. 장 씨는 “제 꿈은 어렸을 때부터 쭉 교수였던지라 어려운 가정환경에서도 노력해 대학원에 입학하게 됐다”라고 전해왔다. 

장 씨는 학부시절 열성적으로 강의하는 교수님을 생각하며 ‘교수’라는 제목의 시를 썼다고 했다. 숭실대 경영학부를 다닐 때, 교수들을 잊지 못해서다. “열정적으로 가르쳐 주시던 교수님들 덕분에 많은 경영지식을 함양할 수 있었고, 창업 도전을 성공적으로 이뤄낼 수 있었다”라고 장 씨는 말했다. 

장 씨는 신인문학상 수상작 『모음이 자음이』와 『아름다운 시들이 숨쉬는 감성 시집 노트 ‘숲의 속삭임’』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