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29 (금)
광주대 문예창작과 주최 제2회 전국 고교생 웹소설 공모전 시상식 성료
광주대 문예창작과 주최 제2회 전국 고교생 웹소설 공모전 시상식 성료
  • 최승우
  • 승인 2022.01.2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1월 20일 (뉴스와이어) -- 제2회 전국 고교생 웹소설 공모전 시상식이 17일 개최됐다. 이 행사는 광주대학교와 뉴스페이퍼 키다리스튜디오가 공동 주최했으며, 시상식에서 박찬주(화성 정현고) 학생의 작품 ‘나를 죽인 악녀에게 빙의했다’가 장원을 수상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2021년 전국 고교생 웹소설 공모전은 2021년 9월 6일부터 응모작을 접수하기 시작해 같은 해 11월 30일 응모 마감했다.

심사는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 조형래 교수, 키다리스튜디오 이선근 판무사업팀 팀장, 뉴스페이퍼 이민우 편집장, 광주대 웹소설 강사 박도형이 맡았다.

장원 1명, 차상과 차하 각각 2명씩 총 5명의 학생이 상을 받았으며, 수상자에게는 장학금과 상패가 주어졌다.

장원 수상자에게는 200만원의 상금과 광주대 총장상이 수여되며, 차상은 장학금 100만원과 상패, 차하는 장학금 50만원과 상패가 각각 전달된다.

또한 입상자가 광주대 문예창작과 진학 시, 2년 동안 장학금(차상·차하 1년)이 지급되며, 입상작에는 책 출간과 웹소설 연재 및 작가 계약의 기회를 지원한다.

심사를 맡은 조형래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는 수상식장에서 “지난해 1회 공모전보다 응모작 전반의 필력이나 구성에 있어서 질적인 향상이 있었다”며 “오늘 수상한 학생들은 동년배들보다 빠르게 뛰어난 재능을 스스로 증명해 보였다”고 말했다.

장원 수상작인 ‘나를 죽인 악녀에게 빙의했다’는 자신을 죽였던 악녀에게 빙의하게 된다는 설정의 로맨스 판타지 소설이다. 심사위원 일동은 “냉정을 유지하면서 복수를 갈망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인상적”이라며 “필력이 안정적이었고 이야기 또한 짜임새 있었으며, 캐릭터 설정이 잘 잡혀 있고 주인공의 감정 표현 또한 우수했다”고 심사평을 남겼다.

차상으로는 손어진(광양고) 학생의 ‘버츠 사립탐정 사무소의 유령’과 성지훈(운천고) 학생의 ‘소설 속 엑스트라는 흑막의 흑막이 되었다’가 선정됐다. 두 작품 모두 추리 소설과 판타지 소설로서 각각의 장르에 대한 작가의 높은 이해도가 높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손어진 학생은 문장의 흡인력이 높고 서사가 일관적이라는 점에서, 성지훈 학생은 시놉시스의 줄거리가 흥미롭고 해당 장르에 적합한 문체와 스타일을 가졌다는 점에서 특히 높이 평가받았다.

차하는 류혜원(풍암고) 학생의 ‘성녀님의 가족이 되어 주세요’, 이예진(김화고) 학생의 ‘천연’이 수상했다. 판타지 로맨스 소설인 ‘성녀님의 가족이 되어 주세요’는 깔끔한 문체와 단단한 설정의 플롯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천연’은 방대한 설정과 세계관을 가진 판타지 전생물로, “캐릭터 설정 및 갈등 관계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명확하게 제시한 부분에서, 실로 만만치 않은 노고와 공력이 엿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장원을 수상한 박찬주 학생은 인터뷰에서 소설을 쓰게 된 계기에 대해 “어릴 때부터 소설을 많이 읽었고 그중에서도 시아 작가의 작품을 좋아한다”며 “취미로서 가볍게 글을 쓰다가 창작 욕구를 느끼게 돼 진지하게 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서는 “웹소설과 함께 문단문학을 병행해서 작품 활동을 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문단문학에도 관심이 있어 관련 학과로 진학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