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17:03 (수)
삼육대 교수 부인회, 외국인 유학생 장학기금 3천만원 기탁
삼육대 교수 부인회, 외국인 유학생 장학기금 3천만원 기탁
  • 방완재
  • 승인 2021.12.0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자회 수익금 전액 기부…누적 1억원 돌파
삼육대 김일목 총장(오른쪽에서 4번째)과 삼육사랑샵 회원들
삼육대 김일목 총장(오른쪽에서 4번째)과 삼육사랑샵 회원들

삼육대 교수 부인들로 구성된 봉사단체 삼육사랑샵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유학생 후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삼육사랑샵은 대학발전기금과 사랑샵 장학기금 3천만원을 대학에 기탁했다. 누적기부액은 총 1억 200만원에 달한다. 

삼육사랑샵은 2013년부터 각계에서 후원받은 물품을 판매해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재학생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기부하는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코로나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유학생을 돕기 시작했다. 최근 3학기 동안 베트남, 중국, 인도, 필리핀, 이라크, 카메룬 출신 유학생 27명에게 총 1520만원의 장학금을 후원했다. 

유학생은 국가장학금을 받지 못하는 데다, 코로나로 인해 아르바이트 일자리마저 끊기고, 유학비를 지원하는 본국의 가족 역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삼육사랑샵 권영순 회장(김일목 총장 사모)은 “매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등록금을 3~4회에 걸쳐 나눠 낼 정도로 어려운 형편에 놓인 외국인 학생들이 많다”면서 “그들이 가장 어려울 때 즉각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이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훌륭한 일꾼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