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19:55 (금)
고려대 심리학부·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업무협약 체결
고려대 심리학부·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업무협약 체결
  • 이승주
  • 승인 2021.11.0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 심리학부는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사장 황태연)과 함께 11월 3일(수) 오전 11시 고려대 SK미래관에서 생명존중문화 확산 및 근거기반 교육과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왼쪽)과 최기홍 고려대 심리학부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왼쪽)과 최기홍 고려대 심리학부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생명지킴이 양성 및 활성화 ▲근거기반 자살예방연구를 위한 공동협력체계 마련 ▲자살예방연구를 위한 정보교육 및 자원활용 ▲자살사건 사후대응을 위한 직간접적 심리 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양 기관은 우리나라 생명존중문화를 보다 공고히 형성하고, 생명지킴이교육, 자살예방연구, 고위험군 관리를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고려대 심리학부는 1962년 심리학과로 출범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교육과 연구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남겼고 이러한 발전에 힘입어 2021년 국내 최초의 단독 심리학부로 전환 출범하였으며, 기초 및 응용 사회과학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며 국내 최고 수준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국가자살예방정책지원을 위해 설립된 기관으로 자살예방체계 구축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며, 교육홍보 및 정책연구 사업을 유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근거에 기반한 자살예방정책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장중심의 자살예방 지원체계를 마련하며, 자살예방 플랫폼 구축을 위해 앞장설 계획이다. 

 최기홍 고려대 심리학부장은 “고려대 심리학부는 한국사회의 불균형의 문제, 미래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화두를 던지고 심리학적 해결책을 모색해 오고 있다.”며 “고려대학교 심리학부는 대한민국의 생명존중 문화를 형성하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은 “이번 MOU체결로 자살을 시도하는 개인의 심리적 측면뿐 아니라 자살이 심각한 우리사회의 병리적 부분을 진단해 보고, 그 해결책을 찾는데 협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재단은 고려대 심리학부와 협력하여 다양한 융합연구를 중심으로 생명존중을 위한 맞춤형 사업전략 수립과 근거 기반의 정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