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6:59 (월)
전남대 문화인류고고학과, ‘마한 학술경연대회’ 대상·은상 수상
전남대 문화인류고고학과, ‘마한 학술경연대회’ 대상·은상 수상
  • 이승주
  • 승인 2021.10.2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학술경연대회 2년 연속 ‘대상’
- 학부생 2명도 각각 은상 수상

 전남대학교 문화인류고고학과생들이 ‘마한 학술경연대회’에서 ‘대상’과 ‘은상’을 한꺼번에 수상하며 뛰어난 연구력을 인정받았다. 

 ▲‘마한 학술경연대회’에서 ‘대상’과 ‘은상’을 수상한 전남대학교 문화인류고고학과

 ‘마한 학술경연대회’는 전라남도와 한국학호남진흥원이 마한(馬韓)역사문화권의 체계적 정비와 그 가치를 알리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지난해 서울 프레스센터 등 광화문 일대에서 처음 열린 후 올해가 두 번째이다. 

 이 학술대회에서 전남대 박형후 석사수료생(지도교수 허진아)은 ‘영산강 중하류역 U자형 옹관 사용집단의 성격’을 발표해 대상을 수상했다. 박형후 학생은 지난해도 이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와함께 송원근(3학년) 학부생은 ‘사회연결망분석(SNA)을 활용한 마한 옥 연구’로, 또 유영석(2학년) 학부생은 ‘영산강 마한과 백제 중앙의 매장의례 비교 연구’를 발표해 각각 ‘은상’을 수상하는 등 문화인류고고학과생들이 영산강유역 마한고고학에 대한 뛰어난 연구력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