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0:15 (화)
이완숙, 『날다-희망』, 합성수지, 2019
이완숙, 『날다-희망』, 합성수지, 2019
  • 교수신문
  • 승인 2021.09.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오룩
사진=네오룩

 

미의 기준이 8등신의 모델과 같은 신체를 지닌 여성이라면, 이완숙작가의 작품들 속 여인들은 하나같이 그 기준에 미달되는 5등신 짧은 다리에 풍만한 신체를 지니고 있다. 이처럼 작가는 부푼 양감표현을 통해 몸이라는 물질성을 부각시킨다. 그의 작품들이 지니는 또 다른 특징은 무표정의 얼굴들이다. 몰개성적이며 표정이 삭제된 얼굴들에는 희화화된 몸집과 상반되는 공허한 상실감이 공존한다. 전시는 중구 세종갤러리에서 오는 29일까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